얼마전 정말 오랜만에 호주로 이민가서 살고 있는 예전의 클라이언트가 전화를 해왔다. SBS 생활의 달인에서 '양복의 달인'을 봤는데, 목에 줄자를 감고 있으면서도 그 줄자가 아닌, 눈으로 치수를 재더란다. 그런데 그 정확도에 오차가 없었다고 한다. 그걸 보고는 그 사람 참 대단하다고 생각하시다가 문득 필자가 생각 났다고 한다. 그 이유는 그 분께 생년월일시(사주)없이 사주를 보는 법을 알려드린 적이 있기 때문이다. 그럼 사람만 보면 그 사람의 생년월일시를 알 수 있다는 말이냐고 묻는 분이 계실지 모르겠다. 그건 아니다. 필자가 사주없이 사주본다는 건 생년월일시를 맞춘다는 의미가 아니라 그 사람의 사주구성 성분과 그 성분 중 어떤 성분이 강한지 또 어떤 성분이 약한지를 그 사람의 살아온 삶을 들으면 알 수 있다는 말이다. 그 사람이 살아온 과정을 듣고 그 사람의 사주를 봐준 후에 생년월일시를 넣어 만세력에서 사주팔자를 뽑아서 사주를 보면 결과가 똑같이 일치한다는 말이다.

 

그 사람의 사주에 돈복이 있을까? 없을까? 이 사람은 처복, 저 사람은 남편복이 있을까?를 단지 그 사람의 삶에서 캐치할 수 있다는 말이다. 간단하게 말하면 아버지 덕을 못 보고 자란 여자분들은 남편 복도 없다. 그냥 누구나 말할 수 있을 지 몰라도 장담하긴 쉽지 않을 내용이다. 그런데 실제로 그렇다. 그래서 딸을 가진 아빠들을 보면 무조건 딸한테 잘해주라고 한다. 왜냐? 그렇게 하면 그 딸이 커서 결혼하면 남편에게도 대접받고 살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듯이 한 개인의 삶은 과거와 미래가 연결되어 있는데 과거의 무엇과 미래의 무엇이 연결되는지만 알면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여지가 생기는 것이다.

 

이런게 가능한 이유는 사주명리학이 가진 대인관계의 논리 덕분이다. 이 논리를 이걸 잘 이용하면 나는 좀 못 살았지만 자식들은 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을 현실화 할 수 있다. 자식의 사주에 없는 부분을 부모의 후천적 노력으로 채워줄 수 있기 때문이다.

 

뭐든 자기하기 나름이란 말이다. 필자는 이 말은 틀렸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해도 자기 나름대로 되는게 거의 없는게 삶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식의 삶은 부모의 노력으로 바뀔 수 있다. 그 노력이란 건 부모 자신은 똑같이 대충 살아가면서 자식에겐 죽어라 공부시키는 걸 말하는게 아니다. 부모는 자식의 거울이란 말이 있다. 자신을 바꾸고 다른 삶을 살아가면 자식은 그 부모의 모습을 보며 알아서 닮아가게 된다는 말이다. 이 말의 의미를 느낀 분이라면 자신의 노력으로 자식의 삶을 그에게 없는 더 나은 삶으로 업그레이드 해줄 수 있는 분이실거다.

 

 

 

인컨설팅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