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취득운을 바라보는 바른 시선

컨설팅사례보고 2014. 9. 3. 09:26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부동산 거래에 있어 자신의 운을 궁금해 하는 건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부동산 취득 운이 있는 사람이 4층 주택을 짓기 위해 급매로 나온 싼땅을 급한 마음에 건축사와 상담하지 않고 샀다가 3층까지만 올릴 수 있어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

 

사람의 운은 한가지 운만 연속으로 일어나진 않는다. 좋은 운과 나쁜 운이 섞여서 일어나는 중에 좋은 운이 좀 더 많을 때 운이 좋다고 하고 나쁜 운이 좀 더 몰릴 때 운이 나쁘다고 말한다.

 

역술인이 올해 사주에 어떠한 운이 있다고 말 한다면 그 운이 어떤 과정을 거쳐서 자신에게 오는지를 정밀한 부분까지 물어서 거기에 따라 그 운을 취할지 말지를 판단해야 한다. 우수한 역술인은 어떤 운을 말할 때 그 운이 오는 과정의 트러블을 같이 알려주지만 자신이 듣고자하는 말을 듣기위해 역술인을 투어하는 사람들에겐 운이 온다는 자체만 들리지 그 트러블은 귀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러고는 자신을 위로한다. ‘그래 내가 부동산 운이 있으니깐 그 땅이라도 산거야.’라고. 하지만 그건 아니다. 인간은 자신에게 온 운을 받아들일지 말지 판단할 수 있는 존재이고 그 판단에 따라 부를 이루기도 하고 날리기도 한다. 이렇게 말하고 보니 운명학이란 것 역시 인간 의지의 산물이라 할 수 있겠다.

 

 

인컨설팅역학연구소  이 동 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