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월 중순즈음 오랫동안 광안리 쪽에서 외식업을 하고 있는 지인이 만나자는 연락이 왔다. 예전에 여러번 나의 컨설팅을 받았던 사람이다. 데리고 온 사람은 해양레저쪽에 투자를 해서 많은 돈을 벌고 있는 사람이라 했다. 근데 둘다 보면 조폭같이 생겼다. 날씬한 조폭, 덩치있는 조폭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아니나 다를까 둘의 호칭은 형님과 동생이다. 정확히는 동상.

동생이 하고 있는 해양레저 쪽의 투자를 하고 싶은데 올해 사업운이 어떠냐는 걸 묻는다. 형의 사주나 동생의 사주모두 좋지않는 걸로 나온다. 올해 2014년은 3월부터 더웠고 일기예보로는 올 여름은 더위의 절정을 보게 될거라고 예측하고 있던 때였다. 형은 그래도 하는게 낫지 않겠느냐는 쪽으로 나에게 계속 물어보고 있었고, 의외로 동생은 안좋으면 안하는게 낫지 않겠느냔 입장을 취했다. 실제로 동생이 2억정도 투자하고 있었던 사업을 형이 2억을 더 투자하겠다고 했는데, 순간 분위기가 동생의 투자지분까지 형이 다 투자하는 걸로 흘렀다. 형의 의지였고 동생은 나쁘다고 하는 걸 수긍하고 형에게 다 넘긴다고 말했다. 난 끝까지 말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렇게 시간을 흘렀다.

요즈음은 해수욕장을 6월에 오픈한다. 지구 온난화로 빨리 더위져서라는데 실제로 부산 6월 기온이 30도 가까이 되는 날이 많아졌다. 6월 말 무렵, 저녁에 지인들과 저녁을 먹고 있는데 처음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자신을 3월즈음 형이랑 만났던 사람이라 했다. 그 동생이었다. 왜냐니깐 나 때문에 자신이 투자를 못해서 손해를 보게 생겼다는 말이었다. 술을 거하게 먹고 투정부리는 듯한 목소리로 날씨가 좋아서 하루에 몇천만원씩 버는데 무슨 사업이 안된다고해 자신에게 손해를 입혔냐는 말을 계속 되풀이 했다. 난 술깨고 전화하라고 끊고 계속 오는 전화를 차단해 버렸다. 그런데 그 전화는 다음날도 다른 번호로 계속 되었다. 7월이 시작되고 비가 오기 시작했다. 7월 중순이 되자 하루도 빠지지 않고 흐린날이 계속되었고 8월엔 급기야 태풍 후에 침몰한 배에서 떠 밀려온 폐나무조각으로 부산 해수욕장 백사장이 폐장분위기가 됐다. 그 며칠 후 그 형이 만나자고 연락이 왔다. 동생의 전화로 기분이 상해있던 난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 자기가 정말 미안하다고 한번만 만나달라고 해서 서면 롯데호텔의 한 식당 룸에서 마주 앉았다. 형은 정말 미칠려고 했다. 말로는 투자한 4억을 다 날리고 직원들 임금까지 떠 안게되서 피해 총액이 5억이라고 한다. 그래도 정리할거 정리하면 2억은 건질 수 있지만 하여튼 몇 년 벌어모은걸 다 날렸다고 한다. 동생은 사업에서 빠진 덕에 손해는 커녕 원래하던 레스토랑이 흐린탓에 손님이 안으로 몰려서 매출이 배로 늘었다고 한다.

난 동생에게 한마디만 했다. 한번만 더 술먹고 나한테 그런 전화하면 입을 찟어 버리겠다고. 니가 조폭이고 나발이고 술쳐먹고 나한테 행패부리면 가만 있지 않겠다고 했다.

나는 사주를 봐달라는 사람에게만 봐준다. 그리고 그 내용은 자신들이 받아들이고 싶은 만큼만 받아들이면 된다. 나는 원해서 읽어줄 뿐 그 책임은 읽어달라고 하고 받아들인 사람의 몫이란 얘기다. 형의 선택은 손실을 가져왔고 동생의 선택은 이익을 가져왔다. 하지만 동생도 곧 큰 손실을 볼게 뻔하다. 사업을 하려면 사람은 참을성이 있어야 하고 관망할 수 있어야 한다. 잠시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간다고 일희일비하는 사람에겐 돈이 붙어있지 않기 때문이다.

 

 

인컨설팅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