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부 종교계에서 반대의견은 있지만 의학적으로 유전은 명백한 사실로 인정된다. 유전 이론에 따르면 인간은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여러 가지 인자를 가지고 평생 살아가게 된다. 그런데 이 물려받는 인자는 신체적 정신적 특성에서 그치지 않는다. 필자의 연구와 실사례에 따르면 사주에서 보이는 직업적 사회적 인자도 그대로 부모의 사주를 물려받게 된다는 말이다. 사주팔자도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DNA로 구성된다는 말이다. 이와 관련된 저 번주에 있었던 재미있는 사례가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가수가 꿈이었던 엄마와 의사는 아니지만 집안에서 물려받은 병원을 운영하는 아버지 사이에서 아들이 한명 태어났다. 그 아들은 부모의 뜻대로 의대를 다녔지만 의학공부보다는 밴드를 조직해서 노래를 할 정도로 노래 부르는 걸 좋아한다. 그리고 그 아들은 시인인 어머니와 김삿갓에 비유될 정도로 한량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모델에게 반해 부모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결혼을 했다. 그리고 이 둘 사이에 아기가 생겼다. 두달 전 즈음 제왕절개 택일을 부탁하러 친할아버지와 할머니가 필자의 고객인 한 철강회사 대표님의 소개로 찾아오셨다.

 

“태어날 애는 할아버지 병원을 물려받았으면 해요. 그러니깐 최대한 의사 사주에 맞는 날짜로 택일해주세요.”

 

할머니의 말씀이었다. 일단 아빠와 엄마의 사주를 봤다. 엄마의 사주를 보면 애기의 성별이 보인다. 아들이다. 맞냐니깐 맞다고 하신다. 엄마는 사주에 도화와 식신, 비견이 강한 전형적인 연예인 사주다. 인기는 없었지만 역시 맞다고 하신다. 아들은 의료계는 종사해도 의사이기엔 좀 안 어울린다고 했더니 의사는 맞는데 병리 쪽 연구소에서 일한다고 한다. 내과나 임상병리과로 바꾸라고 해도 말은 안듣고 맨날 밴드 만들어서 노래 부르는데 세월을 보낸다고 한숨을 쉬신다. 엄마와 아빠의 사주가 이런데 의사 사주를 가진 손자를 보고 싶다? 이렇게 말씀드렸다.

 

“택일은 의사 사주로 해드릴 수 있지만 그 날 그 시간에 재왕절개가 가능할진 모르겠네요.”

 

의사는 아니지만 오랫동안 병원을 운영하신 할아버지가 웃으신다. 자신이 산부인과 의사는 아니지만 중소병원을 운영해서 잘 아는데 일단 수술이 잡히면 그 시간에 해야하기 때문에 걱정 말라고 하신다. 특별히 자신의 친구가 하는 여성병원에 이미 잘해달라고 부탁까지 해두셨다고 한다. 원하시는 대로 최대한 의사란 직업 인자가 가득한 사주의 날짜와 시간으로 택일을 가지고 돌아가셨다.

 

오늘 오전 할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새벽에 산모가 갑자기 진통이 와서 제왕절개로 긴급분만을 했다는 것이다. 원래 출산예정일은 2주 후라고 들었던 것 같다. 그리고 잡아준 제왕절개 수술날짜는 아직 일주일 정도 뒤이다. 통화 중에 스마트폰 만세력 앱으로 오늘 태어난 시간의 사주를 뽑아 봤다. 식신, 편인, 비견, 상관, 편재 등의 구성이다. 좋은 사주다. 그런데 딱 연애인 사주다. 의학 쪽으로 간다면 약사 정도는 보이지만 된다고 해도 아빠처럼 만족하고 살 사주는 아니다. 오히려 방송작가, 작곡, 작사 쪽이 더 어울리는 만능 엔터테이너의 사주다.

 

할머니는 긴급수술에 들어가서 가슴이 철렁했는데 아기랑 산모랑 둘다 건강해서 사주는 둘째치고 너무 좋다고 하신다. 그리고 제왕절개란 게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이 너무 신기하다고 여러 번 말씀하신다. 아기의 사주를 대충 말씀드렸더니 정말 팔자는 사람마음대로 할 수 없구나라고도 말씀하신다. 신생아 이름은 안짓는다고 해도 억지로 지어달라고 하셔서 제왕절개 날짜 택일 값을 허공에 날린 값으로 작명해드리겠다고 하고 전화를 끊었다.

 

요즈음은 자연분만보다 제왕절개를 더 선호한다고 한다. 그리고 그 이유 중 좋은 사주를 가지고 태어나게 하고 싶어서란 소망을 가진 부모들이 많다. 하지만 제왕절개 택일의 성공률은 예상 외로 아주 낮다. 특히나 부모의 사주에 없는 인자를 넣은 날을 택일하면 대부분 실패하게 된다. 신기하지만 그게 팔자인 것이다. 사주팔자도 유전인 것이다.

 

 

 

인컨설팅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