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필자는 TV를 잘 보지 않지만 VOD라도 다운받아서 보는 프로그램이 생활의 달인이다. 그 달인에 나온 사람들의 얼굴을 보고 삶을 보고 말하는 모양새를 보고 눈동자를 보면서 어디에서도 할 수 없는 사람공부를 한다. 거기에 나온 사람 모두가 상업방송의 특성상 100% 달인의 반열에 오를만한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진짜 고수들이 나오기에 한회도 놓칠 수 없다.

 

얼마전부터 중식 4대문파란 주제로 중국음식 고수들을 찾아다니고 있다. 매스컴 어디에도 소개되지 않았을 몇 달전, 합천 4대문파 고수의 음식을 먹어본 적이 있다. 느낌은 식재가 오래됐다..였다. 합천이라는 시골에서 대도시의 고급 중식집에 비기는 메뉴판 가격대로는 아무래도 손님을 많이 끌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사실 4대문파라고 알고 먹었다면 4대문파 별거아니네라고 했을지도. 하지만 생활의 달인에 나오고 부터는 이집 분위기가 달라졌다. 줄서서 먹는 집으로 변한 것이다. 식재가 신선하면 맛이 어떨까하는 기대에 찾아갔다가 벌써 몇번 발걸음을 돌렸다. 줄서 기다려서 먹기보단 이미 필자의 혀를 사로잡은 합천의 맛집 진주식당이 내어놓는 한중식의 유혹이 더 강했기 때문이다.

 

이번주 생활의 달인에는 합천의 달인보다 먼저 4대문파의 명성을 뒤로하고 시골마을에 개업한 달인이 출연했다. 문득 아마 이 달인을 보고 합천의 달인도 귀향을 결심한 건 아닐까하는 생각을 들었다. 이미 강원도 시골마을임에도 손님이 끊이지 않는 대박집을 운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고수는 아무리 은둔해도 사람들이 알아서 찾아간다는 진리를 보여주고 계신 것이다.

 

사주명리학계에서도 은근 운든 고수들이 많다. 이 업계의 은둔 고수는 두가지 유형으로 나뉘는데 자신의 부족을 이유로 손님을 받지 않는 유형과 다른 일로 충분한 돈을 벌고 있기 때문에 구지 점쟁이라는 소리를 듣고 싶지 않는 유형이다. 자신의 부족을 이유로 손님을 받지않든 점쟁이 소리가 듣기 싫어서 손님을 받지 않든 이 고수들의 공통점은 역학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으며, 그것을 검증해 보기위해 제한적으로 감정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주명리학을 포함한 역학분야를 공부해 본 사람들은 대부분 한번 시작하면 이 공부를 놓지 못하는데, 이유는 이것만큼 재미있는 공부가 없기 때문이다. 사람에게 제일 재미있는 공부가 사람공부란 말이 맞는 것이다.

 

이런 말을 많이 듣는다. 역학계의 고수란 사람들을 찾아가보면 의외로 너무 못 맞춰서 실망하는 때가 많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 부분에서 한가지 의문이 든다. 고수들이 무엇을 맞춰야 하는가? 라는. 정말 고수들은 얼굴만 봐도 말하는 목소리만 들어도 그들의 삶을 대부분 캐치한다. 그리고 그 부분을 최대한 무시하려 애를 쓴다. 이유는 평정심을 위해서다. 사주를 봐준다는 건 같이 흥분하기 위함도 상담자를 꾸짖기 위함도 쪽집게처럼 찝어내기 위함이 아니다. 상담받는 사람의 미래 삶이 더 행복하고 상담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조언을 하고 상담을 해주는 일이다. 쪽집게처럼 과거 사실 몇가지를 맞춰서 그것 참 대단하다고 흥분시킨 후에 복비나 챙기는 일이 아니란 말이다. 삶의 구조와 그 구조에 따른 대처방법만 알려줘도 상담자는 자신의 미래를 훨씬 편안하게 받아들인다. 상담자가 제일 잘 알고 있는 과거를 쪽집게처럼 맞히는 걸로 고수의 여부를 판단하지는 말았으면 한다. 그건 자신의 기억을 확인하는데 헛돈 쓰는 것일 뿐이니깐. 니가 못 맞히니깐 이런 말 하는 건 아니냐는 사람을 꽤 봤다. 맞다.ㅎ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