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주를 볼 때 가장 중점을 두고 관찰해야할 부분은 그 사람이 자신의 사주팔자에 가지고 있는 어떤 요소를 사용해서 살아가고 있나 하는 점이다. 이 부분은 기존의 명리학자들도 후학을 양성할 때 분명 가르치는 부분이지만 이상하리만치 실관할 땐 써먹지를 못한다. 그러니 맨날 특정인과 비슷한 사주를 가지고 이 사주는 이리 사네, 저리 사네 하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11살과 23살 짜리의 사주를 같이 본적이 있다. 띠동갑이다. 할머니가 친손녀와 외손녀의 사주를 본 건데 태어난 월도 같기 때문에 정말 몇자만 빼고 같은 모양이었다. 사주볼 때도 분명 필자 입으로 사주가 정말 비슷하다고 했고 실제 자기 눈으로 팔자를 빼봐도 거의 똑같아 보이는데 상담녹음을 반복해서 계속 들으니 성향은 비슷하게 말하는데 추천 직업도 다르고 살아가는 것도 다르게 말해서 궁금하다고 문자를 해오셨다. 큰 친구는 방송작가를 하면 좋다고 말씀드렸는데 이미 준비 중이라고 했다. 작은 친구는 미술 쪽을 전공해서 나중엔 상업예술을 추천드렸다. 이런 차이는 어디서 나온걸까? 그렇다! 필자가 자주 언급한 부분이다. 바로 부모의 마인드과 여유다. 큰 친구가 어렸을 땐 미술을 시킬만한 형편이 아니었다고 한다. 실제 그림은 잘그렸지만 딸과 사위가 식당을 했기 때문에 너무 바쁜 나머지 육아에 큰 신경을 못썼다. 반면 작은 애는 자기 자식을 제대로 못돌봤다고 생각하는 고모의 입김과 아트를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아빠엄마의 마인드까지 한몫을 해 이미 그림을 정식으로 배우고 있고 그래픽 관련 작가를 꿈꾸고 있는 것이다.

인구가 적고 직업수도 적은 경쟁이 없는 계급사회에서는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이 같은 일을 하고 살았다. 하지만 현대사회에선 그러기가 오히려 어려워졌다. 그런데 아직도 특정인의 사주를 펼쳐놓고는 이 사주는 이 일을 하게되고 저 사주는 저 일을 하게 된다고 외치는 명리학자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어떤 현학자는 자기가 몇명보고 끼워맞춘 논리로 4000년 사주역사가 잘못된 것처럼 떠들고 다닌다. 필자가 그런 사람에게 하는 말이 있다. 아마 옛날에도 당신이 발견했다는 사주이론을 발견한 사람이 있었을 것이고 택도 없는 이론이라 묻혔을거라고...

사주는 그냥 음양을 두가지 극과 극으로 나눔에서 시작된 학문이다. 정말 새로울게 없는 학문이다. 그 말은 세상이 어떻게 변하더라도 이 기본이론이면 모든 걸 읽을 수 있다는 말이다. 위의 예에서 식당도 식신이고 글쓰는 작가도 식신이고 상업예술가도 식신이다. 기본 사주명리학 이론을 가지고 인간에 대해, 사회에 대해 좀더 이해하고 관심을 가지면서 유연한 사고를 가지면 다 해석할 수 있을 것인데, 돈 많이 벌었거나 큰 관직을 했던 사주면 다 좋은 사주라는 망상에 사로 잡혀서는 그런 사람 사주를 가져다 놓고 사주 좋다고 하기위해 사주의 기존이론을 망각하고 훼손하기까지 하다보니 사주가 자꾸 산으로 가는 것이다. 

필자가 고등학교 때 만났던 박씨성을 가지고 부산지역에서 도사소리를 듣던 명리학자가 계셨다. 사실 필자가 도사라고 인정할 수 있는 분은 얼마전 작고하신 고 한양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이시자 한국전통서당문화진흥회 이사장님 뿐이시다. 이 박모도사분이 사주 두개를 주시고는 어떤 사주인지 물은 적이 있다. 인신사해가 다 있는 경신일주와 신사해에 기미일주 사주였다. 위에건 맞아죽고, 밑에건 정신나가 죽는 사주라고 답했다. 딱 맞다고 사주는 그렇게 보는거라 말해주신 기억이 있다. 왜 남들이 인신사해가 있어 제왕사주라 부르는 그 사주를 그리 말했는데 맞다고 했을까? 그 이유는 그 때의 사주쟁이들도 지금처럼 대통령 누구하면 신격화하려는 의도때문에 사주명리학을 오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무리 어떤 사람들 사주가 좋다고 해도 대운이 흐르기에 그 사주가 계속 그 좋음을 유지할 수는 없다. 실제 아주 드물게 80년 정도 계속 좋은 사주가 있긴하다. 하지만 그 사주도 뒤는 아닌 것이다. 100세 시대에 끝까지 나쁜사주도 끝까지 좋은 사주도 없다는 말이다. 

그러니 내 사주가 좋은 사주인가? 나쁜 사주인가에 집착하지 말라. 좋은 사주와 나쁜 사주의 차이는 관점의 차이일 뿐이다. 그리고 어떻게 자신의 사주가 가진 특성을 원하는 방향으로 이끄느냐가 인생의 승패를 좌우한다. 그러니 어딘가에서 자신의 사주가 나쁘다는 말을 들었다고 그렇지 않다고 말해줄 사람을 찾아 방황하지 말자. 그런 사람은 아예 사주를 믿지말라. 그런 사주는 오히려 사주 때문에 못산다고 보는게 맞다. 실제로 어떤 사주라도 충분히 돈 잘벌고 잘먹고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밴쿠버까지 자기 사주 좋은지 물어러 오신 분이 생각나서 비행기 기다리다 한자 올린다.  그 뱅기값이면 맛는걸 엄청 드실 수 있으실 텐데...ㅎ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유민 2017.03.02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의 여러 글 다 읽고 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