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주를 공부하겠다는 분들이 의외로 참 많다. 그리고 그럴 생각이 없었지만 필자에게 사주를 보고나서 상담녹음한 내용을 들으면서 사주공부에 대한 관심이 생겼단 분들도 많다. 자기도 남의 인생을 척척 맞추고 싶다나.. 이소룡보고 권법동작 따라하는데 뭐라겠는가.. 뭐 원해서 하시는 건 좋다. 근데 왜 나한테 사주의 기초를 묻는가? 상담 중에 못물어본 내용이나 충분히 언급되지 않는 부분은 문자로 질문을 하면 답을 드린다. 그런데 어떤 작용이 합 때문인가요? 충 때문인가요? 어떤 책에선, 인터넷 찾아보니, 다른 곳에선... 그 작용이 이렇다는데 왜 그렇게 말씀하신건가요? 다른 철학관에선 뭐 때문이라는데 그게 뭔가요? 등등..을 묻는 분들이 계시다. 뭐 하잔건가?


십이지지 중 子자란 글자가 있다. 올해 몇년몇월의 운을 필자가 뭐라고 말했다면 그 때의 그 말의 뜻은 사주팔자 내의 작용, 년운의 작용, 월운의 작용, 정밀하게 볼 때는 일운의 작용까지 고려해서 말한 것이다. 또한 그 사람의 현재 상태, 중요하게 사용하는 인자 등도 함께 고려된 말이다. 단순히 충이라고 충만이 작용하는게 아니고, 합이라고 합만 작용하는게 아니란 얘기다. 그 고려까지 다 알고 마친 후에 질문을 한다면 제대로된 답을 아주 기분좋게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답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러니 녹음내용은 그냥 봄이면 봄, 나무면 나무, 사업이면 사업이라고 그냥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 필자가 예전에 식신을 설명하기 위해 쓴 텍스트가 하나 있는데 A4용지로 아래아한글 10포인트, 상하 여백 15, 좌우 여백 20으로 페이지 수만 300페이지가 넘었다. 식신이면 22개 간지의 식신이 다 다르고, 22개 간지와의 작용력이 다 다르고, 22개 간지 각각과의 형충파해가 다 다르다. 그리고 대운, 년운, 월운, 일운, 시운에서 오는 인자와이 작용력이 다 다르다. 그 정도로 식신을 알지 못한다면 어떤 이유로 식신이 그런가요를 묻지말고 내 식신은 이때 이렇구나..하고 그냥 받아드리고 하라고한 행동을 하면 된다는 말이다. 자꾸 글자의 작용력에 집착하게 되는건 하기 싫어서다. 그럼 집착하지 말고 안하면 된다. 그 안한 결과도 녹음 내용에 있지 않나? 그럼 시간이 지나서 안했을 때 그 결과와 비교해보라. 뭘 검색하고 찾아보고 다른데 돈 쓰고 앉았는가? 필자에게까지 찾아왔을 때는 여래 개의 언덕길이 있는 갈림길에 서 있을 때일 것이다. 그리고 그 길 중 한개 또는 두개 만이 힘들게 언덕을 올라가 절벽을 만나지 않는 길 일 것이다. 하지만 지금 서 있는 곳에서는 언덕을 오르지 않는다면 그 밑이 절벽인지 지상천국인지 알지 못한다. 그러니 필자가 말해주는 자신이 실제 자신과 같다고 느낀다면 필자가 오르라는 언덕을 힘겹게 올라봐야 한다.


사주기초 그런 것 좀 가르쳐 줄 수 있지 않느냐고 말할 순 있을 것이다. 의사되는데 겨우 7년 공부한다. 수련과정까지 12년 정도 되나? 근데 사주는 20년 공부해도 모른다는 사람이 천지다. 의사, 한의사분들이 하는 말이다. 그걸 언제 가르치란 말인가? 지난 해인가 추석전 이맘 때 대구에서 철학관을 한다는 어르신 한분이 007가방을 하나들고 찾아온 적이 있다. 상담 테이블에 앉자마자 필자 앞에 그 가방을 올려 놓는다. 그리고는 가방에 2억이 들었단다. 자기 20년 충성고객들이 필자의 고객이 됐단다. 그분들이 필자에게서 녹음해온 상담 내용을 같이 들었단다. 처음엔 사주용어 하나도 안쓰고 말로만 풀길래 무슨 초자인줄 알았단다. 그런데 자기 고객이 그 말로 푸는 내용을 잘 알아듣는게 너무 신기했단다. 더 신기한건 자기가 예상하지 못한 그들의 미래가 필자의 상담 속에 들어 있었고 몇년째 현실화되고 있는 걸 보고 있다고 한다. 이 분은 그 돈을 다 줄테니 필자의 명리학을 알려달라고 했다. 픽.. 웃었다. 요즘 만원짜리 구하기 힘들텐데, 5만원권인가요? 하고 물으니.. 그렇단다.. 사주에 관이 없으시죠? 하고 대뜸 물었다. 정확한 나이는 모르지만 액면이 70대 가까운 얼굴에 놀란 기색이 다분하다. 묻는다. 어찌 아냐고? 상만보고 확신하는 거냐고? 아니라고 했다. 상으론 인자 유무를 판단할 순 없습니다. 행동을 보고 아는거죠. 관이 없는 사람은 뭘 해도 어색해요. 박카스 박스 두개면 2억을 담을 수 있는데.. 이 큰 가방을 준비하신 걸 보면.. 그 연세에 관이 없으시니 무관을 채우려 큰 걸 사는 습관이 들었을텐데, 또 관이 없으시니 정확하게 어떤걸 담을지에 대한 건 생각이 못미친거죠. 담고 나서 너무 허전해서 다른 뭐라도 채우셨을텐데.. 진짜 박카스라도 한 두박스 더 넣으셨나요?... 예?! 예..에...라고 하셨다. 그 때가 9월이었는데 그 다음해에 기업 컨설팅을 희망하는 업체 리스트를 보여줬다. 바쁘고 귀찮아서 다 해주진 않지만.. 말귀 못알아듣는 사람 붙잡고 교육하는 것보다 기업 컨설팅 더 하는게 더 많이 벌 것같지 않냐고 말하니.. 가셨다. 배워야 아는게 아니고 자신이 아는 걸 가지고 관찰하고 통계해야 안다는 걸 느끼셨을거라 생각한다.

 

그럼.. 진짜 사주공부는 어떻게 해야할까? 정말 자주 얘기한 것 같은데.. 또 하게 된다. 사주책이라면 어떤 책이든 변하지 않는게 있다. 그건 22간지에 대한 설명이다. 목이 나무다. 갑은 큰 나무고 을은 풀이고 덩굴이다. 이런.. 사실 아주 한정된 경우에만 성립하는 아주 단편적인 말이지만.. 저런 것부터 제대로 외우고 익혀야 한다. 그리고 원샷원킬 사주를 보면서 60개의 일주의 차이점을 그냥 습득하고 주변인들을 닥치는대로 비교해라. 실제로 강남 사주카페에서 핫하신 몇 분은 사주공부를 필자의 책 한권으로 끝내고 임상을 통해 쪽집게 소리를 듣고 있다고 한다. 사주 팔자에 역학자가 가능한 사람은 그것만 알아도 돗자리를 펼 수 있는 거다. 사주명리학의 출발은 두 사람의 합이었다. 둘이 셋이되고 셋이 넷이되고 하면서 지금의 복잡한 사회가 된 것이다. 그 과정과 사주명리학은 함께 발전했다. 그러므로 사주를 가장 쉽게 공부하는 방법은 한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조금 다른 사람이 왜 다른지를 간지의 차이로 비교하는 것이다. 그것이 된다면 특정 상황에서 그 사람의 운이나 판단, 행동이 예측되기 때문에 실제로 사주란 걸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필자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지 않는 사주명리학의 핵심 몇 가지가 있긴 하다. 말씀드리지 않는 이유는 두가지 인데, 한가지를 그걸 단편적으로 안다고 해서 사주를 공부하거나 아는데 도움이 될게 없다는 점이고, 다른 한가지는 필자를 필자의 의도와 다르게 음해하거나 매도할 가능성이 있는 내용이 포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부분 역시도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수적인 부분이고 인간의 생로병사와 연결되는 부분이라 상담시 문제가 되시는 분들에게는 강하게 언급을 해드린다.

 

사주를 공부하기 전에는 사주를 공부하면 금세 사주팔자만 펼치면 그 사람의 모든 것이 보일 것 같지만.. 실제로는 웬만큼 공부해도 팔자를 펼쳐 놓으면 점점점 말 한마디 안나오게 된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자신의 주변인들에게 생년월일시달라고 말하는 자체가 자신이 있어보인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실제 사주에 문외한 인 사람들도 사주를 달라고 하는 경우가 흔하다. 요즘은 스님들 얘기도 자주 듣는데, 사실 수련하는 스님들 대부분은 말주변도 없고 대인관계에 관한 노하우도 없으시다. 그런데 신도와 말은 섞어야 겠고 하면.. 가장 먼저 하는 말이 사주 봐주겠다는 말이라고 한다. 스님도 직업이니 먹어 살아야 하지 않겠나? 꼴통 교회 목사들 중 사주를 봐준다는 사람도 있다고 들었다. 다 같은 것 아니겠나?ㅎ 어쨌든 사주 공부한다는 마음이나 사주를 봐주겠다는 마음은 사실 사람에게 좀더 다가서려는 선한 마음이 출발점일 수 밖에 없다. 그러니 그 마음 그대로 서두르지 말고 차근차근 비교관찰을 통해 공부하고 자신만의 통계를 해 나간다면 분명 사주를 잘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