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철학관, 점집, 무당, 스님 등등 사주를 보는 사람들.. 대부분이 가진 공통적인 특징이 뭘까? 첫번째는 자기 손으로 제대로된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는 점이다. 필자가 항상 말하지만 사주봐서 먹고살기는 다른 어떤 것보다 힘들다. 얼마전 연예인들의 수입이 공개 되었는데, 1년에 몇백만원도 못버는 사람부터 몇백억 버는 사람까지 천차만별의 수입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근데 아마도 사주보는 사람들은 하위로 더 못한 사람부터 상위로 해봐야 프로야구선수 평균연봉이 안되는 수입을 올릴 것이다. 왜냐하면 하루종일 줄을 세운다고해도 사주를 볼 수 있는 머릿수는 정해져 있지 않나? 내 몸 움직여서 돈을 벌지 않으면 돈을 못버는 사람은 육체노동자다. 육체노동자가 돈을 버는데는 시간과 육체한계가 있다는 말이다. 그러니 잘 번다해도 몇푼 못버는 것이고, 버는 동안 돈 쓸시간이 없는 것이다. 그리고 이들 대부분은 사주를 보기 전엔 아예 돈을 벌어보지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을 것이다. 여기에 오늘 말하려는 또 하나의 특징이 있다. 그건 외국에 나가본 경험이 거의 없거나 있어도 누군가를 명리학적으로 관찰해서 사주명리학적 이론과 매칭시킨 사람은 찾기 힘들거란 점이다. 일로 외국에 나간게 아닌 여행으로만 다닌 사람은 그냥 여행자의 눈 밖에 없을테니 말이다. 필자는 외국에서 철학관을 운영하고 계신 분들도 많이 아는데.. 그분들 대부분도 해외라는 개념을 사주명리학 개념과 연결하지 못하고 있었다. 필자를 만날 때마다 묻는게 이 사주랑 이 사주랑 눈을 씻고 봐도 비슷한데 얜 외국에서 잘나가고 앤 외국에서 죽을 쑤는지 정말 모르겠네요...다. 일반적인 사주를 보는 방법론에 특정한 인자가 많거나 한쪽으로 몰린 사주들에게 해외에 나가면 좋다는 설이 있기에 그렇게 말해주긴 하지만.. 정확히 어디가 해외인지, 어느 방향으로 가야하는지에 관해선 사주명리학 자체의 이론에는 없는 내용이므로 말해주지 못하는 것이다. 일부 역학자들 중엔 십이신살을 이용해서 해외와 방향을 말해주기도 하는데, 이 역시도 명확하지 못하다. 지구는 둥글다. 이제 예전에 가지 않았던 남미와 아프리카, 러시아와 동유럽도 공부나 일을 위해 가고 있다. 12신살은 앉은자리에서 동서남북만 말할 수 있으니... 명확하지 못하단 거다.

 

보통 부모가 자식문제로 사주를 봐야겠다고 하면 웬만해선 빠른 시간을 잡아준다. 이유는 그것만큼 사람한테 급한게 없기 때문이다. 그들 중 다수가 자식이 해외에 나가는 문제를 묻는다. 실제로 나가야 하는데 못나갔거나,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는데 그게 안 맞는 경우 필자의 사주를 보는 방식으로 보면 어떻게 견뎌내고 있는지 정확히 드러나게 되는데, 부모의 말이..이렇다.. 그걸 어떻게 아시냐고... 제가 아는게 아니고 그럴 수 밖에 없는 환경에 자식을 던져 놓은 겁니다. 이렇듯.. 해외와 관련된 사주를 제대로 볼 능력이 안되는 사람에게 사주를 보고는 그 말을 믿고 외국에 나가거나 한국으로 들어오는 분들이 정말 많다. 능력이 안되면 봐주지 마라! 돈 한푼 벌자고 사람의 인생을 망칠거냐?! 그리고 부모도 문제다. 사주보는 것들이 뭐라고 그말 하나만 믿고 행동에 옮기나?

 

'아이의 의사를 확인하셨습니까?'
'아이야 외국에서 편하게 공부하니깐 무조건 좋다고 하는거라 생각했죠.'
'그래도 사주를 떠나서 애가 싫어하는데 이동시켜 놓으면 문제가 생길거란 생각은 안해보셨나요?'
'좀 그러다 말줄 알았죠.'

 

이 분들은 사주를 맹신하는게 아닌 그냥 자기하고 싶은대로, 편한대로 하는 사람이다. 사주는 자신의 뜻을 이행하기 위한 핑게수단일 뿐이라 생각한다.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가장 소중한 자식의 미래가 달린 결정을 족보도 없는 사주쟁이 말만 듣고 내린단 말인가? 필자도 유학을 가야한다. 이민을 가야한다. 돌아와야 한다..란 컨설팅을 할때가 분명히 있다, 아니 많다. 그때 빠뜨리지 않고 드리는 말이 하나 있다. 필자의 말이 틀렸을 수도 있으니.. 꼭 단기간 가보거나 하는 직접적인 경험에 의한 방법으로 확인을 해보란 말이다. 필자의 통계로는 사주상 나가 살아야 하거나 들어와 살아야 하는 사람들의 3% 정도는 예외가 있다. 그 예외인지 아닌지를 당사자가 직접 10일이라도 살아보고 결정해야 한다고 말씀드리는 것이다.

 

필자가 해외에 나가야 하는 사주를 가리는 첫번째 기준은 사주팔자의 음양과 대운의 음양 흐름이다. 그리고 인간의 대운으로 가지는 음양을 같이 고려하면 태어난 지역에서 반대편에서 살아야할지 같은편에서 살아야할지가 나오고 같은편에서도 더 좋은 지역이 나온다. 그리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대운의 변화에 따라서 다시 살아야할 지역이 나오게 된다. 대운의 흐름이란게 짧게는 10년에서 길게는 50년도 가기 때문에 지역을 제대로 맟춰서 살게 되면 공부, 일, 사랑, 돈 등의 흐름을 주도하게 되고 그렇지 않으면 끌려다니게 된다. 사주가 좋은 사람은 누가 나가라 들어오라 하지 않아도 자신의 움직임으로 직접 체험하고 그 지역에 버무르게 된다. 사주가 좋지 않은 사람은 타인의 이끌림에 의해 자신의 반대편에 정착한다해도 괴로움이 숙명이라 생각하고 그냥 살아버린다.

 

필자가 알기로는 제대로 해외 사주를 볼 수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러니 그런 사람들을 찾아다니는 것보단.. 이런 방법으로 직접 확인하고 움직이시길 권해드린다.

 

첫번째... 한국에서 반대편인 북미(남부: LA, 실리콘밸리, 시애틀, 밴쿠버, 캘거리)에서 10일이상 여행 및 체류

두번째... 한국에서 서쪽인 중국, 홍콩, 싱가폴, 호주, 뉴질랜드에서 10일이상 체류

세번째... 영국, 프랑스 및 같은 시간대 유럽에서 10일이상 체류

 

이렇게 해서 자신의 기본, 소화력, 수면 등을 따져서 첫번째 세번째가 좋다면 북미, 유럽이 자기 지역, 두번째 세번째가 좋다면 아시아, 유럽이 자기 지역이다. 모두 좋다면 한국에 그냥 사는게 좋고, 첫번째 두번째가 좋다고 해도 마찬가지다. 사주팔자의 구성과 대운의 흐름에 따라 그 지역에서도 디테일하게 지역을 나눌 수 있겠지만.. 이 정도만 해도 큰 실패는 없다. 이것까지 했으면 이제 응용으로 자기의 해외 사주를 볼줄 아는 역학자도 찾을 수 있다. 내가 경험한 그걸 이야기 해준다면 그 사람은 해외 사주를 볼 줄 아는 사람 아니겠는가?ㅎ

 

사주를 제대로 보는 사람은 사주팔자만 봐도 모든 걸 알 수 있다. 그걸 알려고 사주를 공부하는 거니깐.. 그런데 제대로 보는 사람이 없다면.. 그 사람의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과거 사주명리하깅 생겨날 땐 고려하지 않아도 되는 부분이 계속해서 추가되고 있고, 그 추가된 부분을 아직 공부하지 않았는데 물어러 온 것이니 말이다. 어쨌든 본인이 몸으로 자신의 지역을 특정하고 그게 맞는지.. 역으로 확인해서 맞다면.. 그 사람에게 다른 자신의 미래 삶도 물어보면 정확도가 올라갈 것이다.

 

지금은 그런 글들을 다 내렸는데... 이런 좀 희귀에 가까운 이론들을 디테일하게 올려놓으면 잡것들이 누구한테 배웠는데 100% 맞다...이런 식으로 써먹어서 이젠 올리지 않는다. 하지만 개인의 입장에서는 이론을 몰라도 자기 사주를 제대로 보는 방법이 위와 같으니 활용해 보시기 바란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