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주의 단식 판단과 복식 판단.. 그리고 자평 명리학


 

 

 

사주를 보는 방법方法은 사주팔자四柱八字의 오행상호五行相互간의 생극제화生剋制化와 십신十神 등을 통해 그 사람의 생긴 모양을 밝히고, 사주팔자와 대운, 세운, 월운, 일운, 시운 등에서 합合, 충冲, 형刑, 파破, 해害, 살煞을 찾아내어 그것이 암시하는 숙명宿命과 운명運命을 도출해 내는 것이다. 오행의 생극제화와 십신으로 길흉吉凶을 판단하는 방식을 복식판단複式判斷이라하고, 합合, 충冲, 형刑, 파破, 해害, 살煞 등을 통해 숙명과 운명을 도출해 내는 방식을 단식판단單式判斷이라 한다. 


복식판단은 사주원국을 전체로 종합판단하는 것이고, 단식판단은 일주를 기준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사주를 보는 방법은 우선 복식판단으로 사주를 읽은 후에 단식판단으로 세부적인 운을 읽어야 하는 게 원칙이지만, 이는 한눈에 숲을 보고 숲에 대해서 판단한 후에 그 숲에 뭐가 있는지 확인하는 방식과 같은 것으로 한눈에 들어오는 개체가 나무인지 이끼 낀 바위인지 구분도 못하는 상태에서 숲에 대한 전체적인 판단이 불가능한 것처럼, 인자 각각과 인자 간의 관계를 보고 판단하는 단식판단법을 먼저 익히는 것이 사주명리학을 좀 더 쉽고 논리적으로 공부하는 방법이므로 우선 단식판단법을 먼저 설명하고 이어서 복식판단법을 설명하려 한다.


사주의 단식판단에는 합合, 충冲, 형刑, 파破, 해害, 살煞 등이 있다. 사주의 단식판단의 중심은 일간이다. 일간을 중심으로 주변 간지와의 관계를 보는 것이다. 


자평 이전의 명리학은 년간과 년지  년주를 중심으로 사주를 보는 방식을 택했다.  명맥은 현재에도 이어져 오는데 띠로  사람을 운을 보는 것이 그것이다. 당사주 또한 자평 이전의 명리학인 삼명학의 영향이라고 생각한다. 아마도 자평은 느꼈을 것이다. 띠로만 봐서는 사주의 정확도가 점점 떨어져 가는 것을 말이다. 이는 세 가지 요인으로 판단할  있는데 첫 번째는 인간의 수명이 점점 늘어나는 것이다. 40살을 넘기지 못하는 때에는 년주로만 봐도 사주가 맞을  있었다. 지금도 같은 띠들은 같은 성향을 가진다. 몇 년생들은 어때.. 하는 판단을 지금도 학교 선생님들은 많이 하고 계실 것이다. 하지만 40살 이상 살게 되면서  판단이 흔들리게 된다. 정확도가 떨어진 두 번째 요인은 인구 증가에 있다. 인구가 증가하면서 같은 나이끼리도 경쟁을 하게 된다. 그러니 같은 띠라도 1월에 태어난 사람과 12월에 태어난 사람은 경쟁력이 다를 수밖에 없다. 세 번째 이유는 문명의 발전으로 주변인들과 커뮤니케이션이  많아지고  영향을  많이 받게 되었다. 과거 자기 집안이나 호족 속에서만  때와 다르게 전혀 다른 부류의 사람들과 교류가 시작되면서 년주로만 사주를 보는 데는 한계를 가지게  것이다. 이런 이유로 일간을 중심으로 사주를 보기 시작했고 그것이 자평 명리학이다. 하지만 자평 명리학도 삼명학처럼 월령이라고 해서 월지를 중시한다. 월지를 중심으로  사람의 행동성향과 직업을 판단한다. 격국론 역시 월지를 중심으로 판단하는 것이고 말이다. 미래에는 점점 일지가 중요해져  것으로 필자는 예측한다. 이유는 수명이 길어지고 사회가 고도화되면서 두 번째 직업이나 두 번째 인생을 사는 사람이 늘어가고 있기에 그러하다.  직업이나  인생은 어차피 모든 사람에게 인생이  처음이기에 주변 사람의 바람이나 대세의 흐름을 따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두 번째 인생은 첫 번째 인생에서 한번의 성공이나 실패를 경험한 후이므로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살고 싶어진다. 그게 일주의 작용력이니 자신의 일주대로 살고 싶어질 것이다. 이것이 날이 갈수록 일지의 중요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다. 사실 격국론으로는 종격이 아닌 이상 두 번째 인생을 해석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최소 100년 안엔 자평 명리학 다음의 일주 중심의 명리학이 대세가  것이라고 본다. 필자가 하고 싶은 말은 제대로 공부하지 않은 명리학자는 과거 삼명학에서 자평학으로 바뀌었을  밥그릇을 잃거나 멘붕이 왔을 것이고, 자평학 다음의 명리학이 시작되면 또 다시 멘붕이  것이라는 말이다. 하지만 제대로 공부한 명리학자는 그래? 그럼 이제부터 그렇게 해석하지 뭐!.. 하면서 새로운 방식으로 해석을 해주면 된다. 궁금할 것이다. 제대로 된 명리학 공부가 어떤 것인지...


제대로  명리학은 음양과 오행, 22 간지를 완벽하게 익히고 응용할  있는 것이다. 그러니 지금까지 필자가 포스팅한 내용이 사실.. 명리학의 모든 것이다. 이제 격국을 배워야지, 이제 용신을 배워야지, 이제 다른 비법을 배워야지 하는 분들은 지금까지 아무것도 공부하지 않은 사람이다. 눈치 빠른 몇몇 분은  22 간지와 필자의 '원샷원킬 사주'로 사주를 이미 보고 계신다는 자랑을 듣고 있다. 그분들이 천재라 그럴 수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음양과 22 간지만 제대로 알면 그냥 사주가 보이게 된다. 필자가 지인들에게 농담으로 나한테 사주 며칠만 배우면 박OO 수제자보다는  볼 거라고 하는데.. 그게  음양과 간지의 이해만으로 사주를 충분히   있기 때문에 하는 말이다. 실제로 그런 사람이 있냐고? 당연히 있다. 지금 하시고 있는 일이 훨씬  돈 돼서 돗자리  까실 뿐이지^^.


다음 글부터는 앞에 걸 제대로 공부했다면 ' 필요는 없지만' 사주 해석을 조금 편하게   있는 사주의 단식판단 방법인 합, 충, 형, 파, 해, 살 등에 대해 말씀 드리겠다.




 

by 이동헌 - leedongheon.com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