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의 이해에 앞서...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18. 11. 10. 03:4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대운의 이해에 앞서...

 갑자의 구성 및 이해

 

 

 

 

 

 

천간과 지지에 대한 설명은 이미 앞에서 드려서 지금 즈음이면 충분히 가지고 노실 만큼 이해가 되셨으리라 믿는다. 아니라면 계속 반복해서 읽어보시길 권해드린다. 아래 그림을 보자. 천간은 갑부터 시작한다. 천간은 하늘이니 해가 뜨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그리고 하늘은 양이니 양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이 말이 이해가 되시지 않는다면 다시 천간 부분을 읽으시기 바란다. 지지는 자부터 시작한다. 지지는 땅이고 음이니 음인 자부터 시작한다. 하늘은 양부터 시작하고 땅은 음부터 시작한다. 이렇게 갑과 자, 을과 축으로 짝을 지어 가다 보면 계와 유 다음에 있는 술과 해는 짝이 없게 된다. 이 짝이 없음을 공망이라고 한다. 물론 짝이 없다고 그만두진 않는다. 다시 갑을 가져와서 술과 짝을 짓고 을을 가져와서 해와 짝을 짓는 식이다. 이런 식으로 짝을 지어가면 총 60개의 천간지지 짝이 나오게 된다. 필자는 여기서 60개의 천간지지 구성이 중요하지 공망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60개의 천간지지 짝을 갑자라고 60 갑자라고 부른다. 이 60 갑자는 중국과 한국 등 유교문화권에서는 1, 2, 3, 4 같은 숫자로 쓰였다. 그리고 이 숫자로 년, 월, 일, 시를 표기했고, 이 년월일시가 바로 시간까지 포함된 달력인 것이다.

 

여러분은 사주명리학을 공부함에 있어서 60 갑자의 흐름을 관찰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한다. 하지만 막막하다. 이걸 도대체 어떻게 관찰하라는 거지? 그럼 다르게 말씀드리겠다. 여러분은 60 갑자의 흐름에서 지지의 흐름을 관찰해야 한다. 아래 그림을 보자. 지지에 맞는 음양 표시를 해뒀다. 이제부터 지지라고 생각하지 말고 운의 흐름이라고 생각해보자. 일단 인에 주목하자. 인은 오행상으로 양이고 계절적으로 봄이니 양이다. 갑자를 쓸 때도 양이다. 그리니 모두 양이다. 사주에서는 치우치면 극을 붙이는데 그리하면 인은 극양이 된다. 운이란 것은 대운이든 세운이든 월운이든 일운이든 누구를 대상으로 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르게 작용한다. 그러니 인이 인이란 글자 자체가 아닌 운으로 볼 때는 인을 남자가 봤느냐 여자가 봤느냐에 따라 남자는 양, 여자는 음이므로 전혀 다른 작용력을 가지게 된다. 인 대운, 인 세운, 인 월운은 극양운이다. 이 극양의 운을 양인 남자가 만나면 어떻겠는가? 인이 재든, 관이든, 식상이든, 인성이든, 비겁이든에 관계없이 양과 양은 척력이 작용하므로 일이 제대로 되기 힘들게 된다. 그냥 이렇게 읽어 버려야 한다. 그렇지 않더라도 말이다. 그럼 여자가 인운을 만나면 어떻게 되겠는가? 음인 여자가 극양인 인을 만나면.. 대부분 음양의 조화를 이루니 그냥 좋다고 읽고 보는 것이다. 유를 보면 인과 정반대임을 볼 수 있다. 유는 극음이다. 그러니 남자와는 음양의 조화를 이루니 좋겠지만. 여자의 경우 음의 척력에 의해 제대로 일이 되기 힘듬을 유추할 수 있다. 인과 유가 아니라면 대부분 음양 한쪽으로 치우친 인자도 있지만 대부분 조화를 이룰 가능성이 있다고 봐도 된다.

 

 

필자가 방금 설명드린 방식으로 남자가 봤을 때 지지 각각의 작용력과 여자가 봤을 때 지지 각각의 작용력을 유추해 보시기 바란다. 그리고 한 가지 유념해야 할 점은 남자는 양, 여자는 음.. 이건 성별에 의한 것이고 남자 사주의 음양, 여자 사주의 음양에 따라서 지지 운과의 작용력은 달라질 것인 점까지 고려하는 관찰이 필요하다.

 

 

 

by 이동헌 - leedongheon.com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