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 나가라고 말하는 이유...

컨설팅사례보고 2019. 3. 20. 09:3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사주명리학적으로 태어난 곳과 다른 나라, 다른 대륙에서 사는 게 좋은 사람은 명확하게 구분된다. 이건 한국인이나 사주명리학이 발달한 중국,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어디에서 태어난 사람이라도 해당된다. 극에 가까운 알래스카에서 태어난 사람과 적도 부근에서 태어난 사람도 말이다. 그래서 필자가 개인 사주를 보러 오시는 분에게 외국에 나가라고 말하면 사실.. 그 사람은 무조건 나가야 한다. 필자는 그 사람에게 가면 좋은 나라나 대륙, 가면 안 되는 나라와 대륙을 정확히 특정해서 알려드린다. 그리고 완전 이민을 가야 할지, 유학을 하고 돌아와야 할지, 특정 기간 일까지 하고 돌아와야 할지, 잠시 여행만 하고 와도 괜찮을지를 알려준다. 이것을 나누는 기준은 사주팔자의 구성과 대운의 흐름에 의하는데.. 사주팔자의 힘이 강할수록 운의 흐름과 싸워이기는 힘도 강하기 때문에 그 대립과 조화를 읽어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다. 


그럼 나가야 하는 사주의 공통적인 특징은 무엇일까? 간단히 한마디로 말할 수 있는 공통점은 의욕상실이다. 한국에서는 뭘 해도 안된다고 생각하는 좌절감이 깊게 깔려있다. 당연히 자존감도 바닥이라 이를 헤쳐 나올 수 있는 힘이 없다. 그런데 이런 분들 중 사주구성이 맞는 분이라면.. 필자는 이런 분들에게 외국에 나가라고 말한다... 필자가 지정해드린 외국 공항에 내리는 순간에 이미 의욕이 생겨나는 분들도 계시다. 한국에서는 없던 의욕이 그 외국에 간 것만으로 생기는 것이다. 그리고 더 중요한 건 의욕이 생기는 것보다 완전히 달라진 자신의 멘탈을 경험하는 것이다. 내가 이렇게 유연한 사람이었나? 이렇게 밝은 사람이었나? 이렇게 몸이 가벼울 수 있는 사람이었나? 등등을 느끼게 된다. 일반적으로 삶이 풀리지 않을 때 여행을 가라고 하는 건 사주명리학이 아니라도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분위기 전환 방법이다. 최근 서울시가 저소득층에게 여행경비를 지원해준다는 정책은 그런 면에서 아주 인간적이면서도 사회 구성원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좋은 정책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여행도 필자의 조언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지역으로 간다면 더 달라지고 업그레이드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말이다. 물론 굳이 비싼 돈 들여 필자를 찾지 않아도 된다. 여기저기 여행을 다 가보시면 되니깐.. 필자는 그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 많이 지역을 경험해보는 것.. 말이다. 그리고 경험했을 때 자신의 컨디션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지역을 찾아낼 수 있으면 되는 것이다. 


덧붙여 이런 것도 알려드리면 도움이 되실 것 같아 말씀드린다. 철학관이나 점집에 갔을 때 해외나 외국에 나가야 된다는 말을 듣는다면 정확하게 어느 나라, 어느 대륙인지 물어보시기 바란다. 분명하게 본인과 맞는 지역과 맞지 않는 지역이 존재한다. 그것을 정확히 알고 말해준다면 따르면 되겠지만 그냥 막연하게 말하는 것이라면 사실 무시해야 한다. 필자는 자주 그런 문자를 받는다. 엄마가 어디 가서 자기 사주를 봤는데 외국 가면 죽는다고 하더라, 쫄딱 망한다고 하더라.. 등등이다. 그렇게 말하는 사람은.. 그냥 씨불이는 것이다. 아무런 이유도 근거도 없이 불안감을 조성하는 거다. 인간은 불안감을 조성하면 막연한 불안이 싫어서 그걸 조성한 사람에게 해결방법을 얻기 위해 매달리게 된다. 그렇게 매달리면 이름을 바꾸든, 부적을 써든, 다른 뭘 하든.. 돈을 들이게 된다. 그걸 노리고 불안감을 조성하는 거다.


한국에 계신 분들이 서러워하실 수도 있겠지만.. 필자도 외국으로 많이 돌다 보니 외국에서 오는 문자나 카톡을 더 빨리 확인하게 된다. 시간대도 다르다 보니 바로 답해도 잠을 깨서나 확인하겠지만 더 절박하거나 급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오늘도 그런 카톡 메시지가 하나와 있어 이 글을 쓰는 동기를 제공했다. 독일에 워홀을 갔는데..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 한국에 돌아가면 자신이 막연하게 원했던 걸 준비할 수 있겠구나.. 하는 걸 느꼈다는 내용이었다. 29년 평생을 살면서 뭔가 하고 싶은 게 없던 사람이 방금 도착한 나라 공항에서 그런 의욕이 생긴다는 걸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이 아니라면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필자는 실관을 통해 그런 사람을 수 없이 봤기 때문에.. 당신도 그렇다..라고 강하게 말해줄 수 있는 것이다. 필자는 이 메시지를 보낸 분에게 고맙고 감사하다. 필자의 말을 믿고 시간들이고 돈 들여서 그곳으로 날아가 줬기 때문이다. 이 분의 인생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진 필자도 정확하게 알 수 없다. 하지만 이분은 분명.. 앞으로는 자신의 의지대로 살아갈 것이다. 그것만으로도 필자는 컨설팅을 해준 보람을 느낀다. 대부분 본인의 의지대로 살아가는 분들은 남들 부럽게 잘 산다.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짝이는강 2019.03.27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닐 통해 들으면 어렸을 때 해외에 나가 살겠다... 라는 말을 몇 번 들었는데, 그래서 해외에 나와 사는걸까요. 어느 나라가 적합하다는 말은 기억에 없는데 - 여기가 맞는 나라인지 모르겠습니다. 시간이 꽤 지나고 보니 한편으론 어디에도 속하지 않고 방황하는 느낌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적합한 나라도 바뀌는게 아닐까 싶습니디. 그런가요?

  2. 인컨설팅 Eastlaw 2019.03.27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대운에 따라 살아야할 나라가 바뀝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