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사주가 같은 날 방문했다.

컨설팅사례보고 2019. 4. 7. 11:54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같은 병원에서 나서 부모가 친분을 이어간 덕분에 같이 온 경우는 있었고, 년월일이 같은 사주가 방문한 적도 몇 번이 있었지만 시까지 같은 사주가 방문한 건 처음이었다. 예약센터에 물어보니 이들은 같은 날 상담센터에 카톡으로 예약해서 같은 날 잡혔다고 한다. 원래 상담 당일은 개인 상담일정이 없었으니 프랑스에서 상담 오시는 분의 일정을 맞춰드리고자 상담을 하기로 한 날이었는데 이 두 분이 때마침 신청한 거였다. 프랑스에서 오신 분과 이 두 분의 사주 연관성은 같은 년도 출생을 빼면 크게 없었다. 두 사람이 미팅룸에서 서로 마주치진 않았지만 정황상으로 1층 로비에서 옷깃 정도는 스쳤을 거라 생각한다. 필자가 로비 문을 열어주려고 인터폰을 봤을 때 앞에 상담한 사람의 지나가는 옆모습이 보여서다. 뒤에 오신 분이 로비의 호출벨을 누르는 순간 상담을 마치고 나가는 앞분 덕분에 열린 문으로 들어왔기에 인터폰 앞에 없었던 걸 거다. 실제 태어난 시간은 1시간 10분 차이... 하지만 사주명리학의 시간은 두 시간 텀이기에 분명 같은 사주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같은 사주는 똑같이 사는 가에 대한 부분을 말씀드릴 기회라 글로 옮겨 본다.


두 분은 서울에서 태어나서 서울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다. 한 사람은 대형 회계법인에서 근무하는 CPA이고 또 한 사람은 대기업 금융회사를 다니다 최근에 금융공기업으로 이직했다. 30대 중후반으로 한 사람은 개업 유무를  한 사람은 이직 유무를 묻기 위해 온 것이다.  사람 다 서울에 있는 경영학과를 나왔으나 한 명은 스카이, 한 명은 중급 정도의 대학을 졸업했다. CPA 자격을 가진 사람이 스카이를 나왔고 재학하면서 세무사를 따고 졸업과 동시에 CPA를 취득해서 회계법인에 취업했다고 한다. 금융공기업에 다니는 사람은 졸업과 동시에 금융회사에 입사했다가 조직문화와 자신이 너무 맞지 않은  느끼고 공기업으로 재취업을  케이스다. 연봉을 비교하면 CPA인 사람이 두배 정도 높다. 


  사람은 사주에서 주로 사용하는 인자가 다른데.. CPA는 인성 인자를 강하게 쓰는 사람이었고, 공기업은 관성 인자를 강하게 쓰는 사람이었다. 똑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인데  사람은 인성을 쓰고,  사람은 관성을 쓰는 이유는 가정  가문의 환경과 학교  선생님의 영향이다. 일단 사주팔자가 월지 정관이라  사람 다 정관성을 주로   있었지만 CPA의 경우 강한 어머니와 할머니의 영향으로 관성을 복종 인자로 쓰며  잘 듣는 아들과 학생으로 살아왔다.  잘 듣는 아들과 학생이  잘하겠나? 그렇다 공부다.  까닭에 인성이 생生해서 다른 것보다 공부에 집중했고 그 결과 좋은 성적을 바탕으로 상위권을 유지했고 스카이 대학과 빠른 자격증 취득이 가능했다. 하지만 공기업의 경우는 달랐다. 부모님이 자율적인 부분을 강조하는 분들이었고 고등학교 선택에서도 집에서 가까운 학교가 최고라고 생각해 보냈다. 크게 경쟁하지 않아도 성적이 나오니 월지 정관은 다른 곳으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다. 그러니 관성을 자존심이나 명예 인자로  강하게 사용했다. 고등학교  학생회 간부로 활동하고 동아리 활동으로 대외활동을 활발하게 한 게  증거라   있다. 그러니 인성 인자가 살아나지 못했다. 사주명리학을 한다는 사람들이 관인 상생을 뭔가 대단한 것인 양 뭐가 어쩌고 어째야 가능하다고 모를 소리를 하지만.. 실은 관과 인을 쓰는 사람이 관인 상생이 되지 않는 케이스는 관성을 자기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을  굳이 인성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대서 나타난다. 사주팔자 내부에서 상생상극에 의한 작용력이 없는  아니지만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주변의 영향이 사주팔자 내의 상생상극보다  크게 작용하기도 하는 것이다. 특히나 관성을 쓰는 사람에게서 그런 케이스를 자주 보게 된다. 사회생활로 비유를 하면 말단부터 차근차근 올라가서 사장이 돼서 관을 쥐는 것과 처음부터 사장으로 출발하는 것의 차이라   있다. 처음부터 관을 잡으니 인성인 결재권이 크기 힘들다. 처음부터  회사를 설립할  없다는 얘기다. 또는 낙하산 사장은 힘이 없다는 얘기도 여기에 해당한다고   있다. 이런 점은 똑같은 사주라도 부모의 관여 정도에 따라 완전히 다른 결과를 나타낼  있다는  보여주는 것이다. 필자가 자녀들의 사주를  봐야 한다는 이유도 이럴  있기 때문이고 말이다. 눈치가 빠른 학습자 분들은 이즈음 하면  사람의 대학을 알았을 거라 생각한다. 거기 맞다.^^


 사람 중 CPA는 개업 여부를 물어왔다. 당연히 개업해야 한다고 시기를 알려줬다. 공기업은 이직이나 창업 여부를 물어왔다. 현재로서는 이직해봐야 차이가 없을 것이고 창업은 절대 안 된다고 말해줬다. 창업이 안 되는 이유는  사람이 자신만의 인성을 제대로 만든 적이 없기 때문이다. 현재 창업이 불가한 이유는 인성이 없기 때문이지만 자신의 인성을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만들어 낸다면 창업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CAP는 이미 가지고 있는 자신의 세무사와 회계사 자격증이 인성이기에 창업이 가능한 것이고 말이다. 당연히 관성과 인성으로만 창업을   있는  아니다. 사주팔자의 구조와 다른 인자의 구성 여부에 따라서 가능하다고 말하는 것이고 이들은  구성으로는 충분하나 사용하는 인자의 차이 때문이 창업 여부에 대한 답이 달라지는 것이다. 일반적인 사주명리학 하는 분들이 사업이 가능하고 안 되는 사주라고 말할  사업은 제조업과 건설업 정도다. 병원, 약국, 변호사, 회계사, 공인중개사 등의 전문직 사주는 일반적으로 사업이 불가능한 사주다. 하지만 현대사회에서는 이들이  효율적으로 돈을 번다. 그러니 단순히 사업이 안된다..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 사업이 안된다는 건지 따져서 물어야 한다. 필자가 자주 하는 말이지만 사주명리학을 한다고 돗자리를 깔고 있는 사람들 중엔 사회경험이 전무하거나 거의 없는 사람들이 많다. 그들이 별도의 사회에 대한 학습 없이 하는 말은 들을 필요가 없다.


 두 사람이 같은 사주인데.. 그럼 같은 점은 없는가?라는 의문을 가지실 것이다.  같은 점이 없겠나. 생활패턴, 이성 취향, 친구 구성, 취미 등이 비슷하다. 필자가 둘이 옷깃을 스쳤을 것이라고 말씀드렸는데 느낌이 비슷하고 헤어스타일과 패션 스타일도 비슷해서 서로를 자세히 봤다면 엄청 익숙함을 느꼈을 것이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