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뿌듯함이 좋다...

컨설팅사례보고 2019.06.20 13:25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필자에게 컨설팅받으시는 분들 중 연세가 가장 많으신 분은 올해 아흔이 되신 여성분이시다. 정말 오랜 인연으로 이분 환갑에 만나서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지금은 정말 별일이 없으시니 안부를 묻는 정도지만 이분 덕분에 필자가 보는 사람들의 미래를 힘 있게 말해줄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한다. 이분의 이전 60년을 정리해드리고 이후를 말씀드린 게.. 한 사람의 인생 90년을 필자가 가진 명리학 지식으로 관찰할 수 있는 개기가 됐고, 자신감의 원천이 된 것이다. 사람이 안다고 다 적용할 수 있는 건 아니라서.. 이런 경험이 소중한 것이다.


위의 분만큼 연세가 많아 보이는 분이 컨설팅을 신청해서 오셨다. 70대 초반 정도까지는 개인상담으로도 많이들 오시니 그런가 하지만.. 이분은 딱 봐도 90은 되어 보이셔서.. 몇 년 생이 신지 여쭤보니.. 28년 생이라고 하신다. 와우..ㅎ 인간관계 컨설팅을 신청하셔서 태블릿들과 동원할 수 있는 공폰까지 10여 개를 상담테이블에다 쌓아놓고 보실 분들 생년월일시를 말씀해달라고 하니.. 며느리 이름을 말씀하신다. 만세력 앱에서 이름을 검색해보니.. '아.. 이분...' 몇 년  자식과 조카 십여 명의 사주를 세 번에 걸쳐 보셨던 분이었다. 며느리가 봤던 가족들 사주를 다시 듣고 싶으시냐고 여쭤보니.. 며느리분이 상담 녹음한 걸 자신의 폰에 저장해서 요즘도 매일매일 듣고 계시단다. 그럼 뭘 묻기 위해 오셨냐니깐... 이번에 막내가 취업을 해서 손자, 손녀 13명이 모두 직장인이 되었는데.. 그게 고마워서 인사하러 오신 거란다. 사실 그날 직전에 진상짓하는 사람이 다녀가서.. 내가 이걸 왜 하고 있는 거지.. 하고 생각했다가.. 겨우 일어서실 힘만 있는 어르신이 90도로 허리 굽혀 고맙다고 인사하시는 걸 보고.. 너무 몸 둘 바를 몰랐다. 필자가 이분 손자들에게 해준 컨설팅은 필자에게 컨설팅 받으시는 분들이 적용상 힌트를 얻으실 부분이 있는 것 같아서 소개해 드린다.


손자, 손녀 13명 중 놀고 있던 3명에 대한 컨설팅은 이랬다. 일단 셋다 사주가 한국 사주가 아니었다. 하지만 몇 년 후인 20대 후반부터 30대 중반까지 한국이 더 좋은 운으로 넘어오는 사주라서 외국으로 유학이나 이민을 갈 사주도 아니었다. 이런 사람들의 특징은 사주팔자에 따라 정말 아무것도 안 하거나 정말 하면 안 될 짓만 하고 돌아다닌다. 일단 손잡고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신청해서 1년을 나갔다 오라고 했다. 그리고 돌아와서 30대 중반에 운이 돌아오는 손자는 사주에 식신과 서비스업 인자가 강해서 중국 레스토랑 주방에 설거지라도 하러 보내라고 했고, 나머지 둘은 관운과 필자가 말해주는 방법을 더하면 9급 공무원 정도는 합격할 수 있는 운이라서 한 명은 행정직, 임상병리과를 졸업한 다른 한 명은 의료기술직 공무원 시험을 치라고 했다. 이 셋의 근황은 자신이 사는 아파트 근처에 배달 안 하는 중국집을 차려서 아주 장사가 잘되고 있으며, 둘은 행정직 공무원은 한 번에 합격, 의료기술직 공무원은 2년 만에 붙었는데.. 병원을 3개월 이상 못 다녔지만 2년째 잘 다니고 있다고 한다. 다른 10명 중 3명은 의대 둘, 한의대 하나였는데.. 학교에 남으라는 친구는 남아서 잘됐고, 개업하란 친구는 개업해서 잘되고 있단다. 대기업에 취업한 셋 중 둘은 북미, 남미에 가라고 해 가서 만족하고 있으며, 한국에 있으라고 한 친구도 승진해서 있단다. 나머지도 필자가 해준 말을 따르고 나서는 자존감도 올라가고 잘 살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말하니깐 필자가 이런 걸 가능케하는 대단한 사람 같아 보일 수도 있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이유는 말해줄 수는 있어도 실천을 하지 않으면 다 헛것 아니겠나? 이렇게 열명 넘는 사람들이 필자 말대로 했다는 게 필자는 더 신기하다. 그래서 필자가 물었다. 


"전 그냥 사주를 말씀드리는 사람이라서 대단할 건 없습니다만.. 그걸 다 듣는 분들은 잘 없어요. 그런데 손자 열세 분이 필자 말을 다 들었다니.. 그게 더 신기하네요."

"하하하. 그건 애들한테 사주 봐서 그렇게 하라고 한 게 아니고.. 제가 불렀어요. 자기 부모랑. 할아버지가 엄하게 키워서 제 말도 잘 듣거든요. 며느리가 가져온 상담 녹음 들어서 메모하고 그 내용을 제가 말해줬어요. 그러니 할머니 신기하다면서 손자가 할머니  안 들으면 누구 말 듣냐면서, 자식들도 어머니가 말씀하시는 데로 하게 할게요. 하고해서. 일단 그대로 한 거예요."


보시라.. 역시나 필자가 대단하게 아니었다.ㅎ 필자가 준 최적의 초이스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힘은 필자의 능력이 아닌 그 가족들의 내력과 신뢰였다. 여기서 한 가지... 모든 가족이 그게 가능한 건 아니다. 이 무슨 가족파괴적인 발언이냐고 하시겠지만.. 부모라 해도 제대로 목소리 낼만큼 신뢰를 쌓았어야 저게 가능한 것이다. 


"중국집에서 설거지 하라니깐 처음엔 펄쩍 뛰는 거예요. 한 7개월 정도 설거지하고 호주로 워킹 가서 중식당 주방에서 설거지 하는데 시급을 한국돈으로 4만 원을 받았다나? 그거 모아서 한국 와서 체인점 돈 주고 1년 하다가 기술 다 배웠다고 팔고 자기 꺼 차린 거예요. 설거지 할 때 맨날 자기 집 안 가고 새벽에 와서 손에 물집이랑 습진 생긴 거 보여주면서 '이래도 계속해야 해요?' 묻는데 했는데 가슴은 아팠지만.. '해!' 했는데.. 호주 갔다 와서 하는 말이.. 자기가 그 식당 생긴 이래로 가장 설거지 잘하는 사람이었다고, 설거지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기분이었다고.. 신나게 했데요. 한국 돌아올 땐 식당 주인이 취업비자 준다고까지 했대요."


이 분은 필자가 며느리에게 말해준 대로 재작년에 대장암 1기 판정을 받으셨다고 한다. 그때 필자가.. 연세가 있으시니 항암 하지 말고 그냥 하고 싶은 거 하시고 드시고 싶으신 거 많이 드시고 가시게 하세요..라고 말했었데.. 죄송하게도 그걸 본인에게 들려주셨나 보다.ㅡㅡ, 죄송하다고 하니 괜찮다고 하신다. 그 말 안 들었으면 항암 하고 뭐하고 했을 텐데... 비슷하게 판정받으신 동년배 분들은 요양병원에 계시는데.. 자신은 자기 집에서 아직 아침 뭐 먹을지 생각하신다고.. 고마워하신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생각하면서 사는 편이다...

그런데 이런 소식은 제목처럼  뿌듯하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