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여자분들도 그렇고 남자분들도 그렇고.. 이런 호소를 하는 분들이 많다. 이성을 만난다는 게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 위함인데.. 일방적으로 내 것을 계속 내어주는 상황이 사람을 만날 때마다 반복하는 분들이 있다. 


일지 편관, 일지 편재, 일재 비겁, 일지 편인, 일지 식상을 가지신 분들은 사주 구성에 따라 이런 현상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경우가 아니라도 편관, 편재, 비겁, 편인, 식상이 힘을 발휘하는 사주가 상호 작용력에 의해서 위의 현상이 반복되기도 한다. 


저는 코딱지만 한 옷가게 하나 하면서 스파크.. 경차 타고 다니는데.. 얼마 전까지 만나던 남자는 대기업 정직원이고 최근에 벤츠 E300도 뽑았어요. 이 남자랑 썸 타고 있었는데.. 벤츠를 뽑고 나서 사귀자고 하길래.. 나를 정말 좋아해서 차사고 고백하려고 했구나 했는데.. 썸 탈 땐 저 한번 사면 자기 한번 사고하더니.. 이제부터 저보고 다 사래요. 자긴 벤츠 유지비 많이 든다고.. 그러면서 멀리 갈 땐 기름값 아끼자고 제차 타고 가요. 얼마 전에도 경주 워터파크 갔었는데.. 예매, 숙박, 디너 코스까지 제가 다 예약했구요. 이 사람은 휴게소에서 핫도그 하나 샀는데 그것도 천 원 모자란다고 제차에 두는 잔돈 지갑에서 꺼내갔어요. 나도 너.. 돈 없어서 못 만나겠다.. 하고 끝냈어요. 왜 저한텐 저런 남자만 붙는 거죠?


이 분은 일지 편관의 여자분이다. 일단 외모가 귀티 나 보인다. 사주에 힘이 있어 학교 좋아 보인다고 물어보니 스카이 패션학과 졸업에 정말 작지만 자기 샵을 해서 셀럽들에게만 옷을 해준다고 한다. 동창이나 친구들은 정말 다들 부잣집 딸이라 자기가 샵을 오픈해서 많은 도움을 받고는 있지만 기죽은 일은 없다고 한다. 친구들도 하는 말이.. 너는 니가  벌잖아. 능력자야..라고 말한단다. 마찬가지로 남자들에게도 능력자 소리를 듣는데 여자 친구들과 다르게 남자들은 빌붙으려고 하는 것이다. 일지는 좌표론상으로 배우자 자리다. 배우자 자리에 편관이 있다는 의미는 명예가 있다는 말이고, 현실적으론 허세가 있다는 말이다. 일지 편관인 사람은 그런 허세를 가진 사람을 좋아하게 된다.  사람이 실제로도 실력을 갖췄으면 명예로워  좋겠지만.. 20대 중반에서 30대 중반까지 연애 전성기의 남자가 명예와 허세가 아닌 자기 실력을 갖추기를 현실적으로 힘들다. 그러니 겉만 번지르한 허세남이 들어오는 것이다. 일지 편재의 연애에서의 작용력은 한탕이다. 개인적인 꿈이 크기 때문에 그렇게  무언가를 가진 사람을 만나려고 노력한다. 실제로   무언가가 돈인 사람일 확률보다는 그냥 꿈이  사람일 확률이 높다. 현실적으로 꿈이 크면 큰 데서 그치거나 이루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그러니  주머니에서 돈이 나갈 수밖에 없다. 일지 비겁의 경우 일지 편관과 일지 편재와는 양상이 조금 다르다. 일지 비겁의 연애는 자기와 같은 레벨에서 이뤄진다. 학생이면 학생, 직업군이면 같은 직업군.. 자주 보고 많이 봐서 친숙함이 있어서 시작되는 연애다. 힘쓰는 노가다를 제외하면 같은 자리에서 남녀의 경쟁은 여자가 우위에 있게 된다. 행동이 앞서는 남자가 생각하는 여자를 앞서긴 힘들다. 특히나 현대사회에선 더욱 그렇다. 그러니 대부분의 일지 비겁의 연애는 나보다 못한 사람을 챙기는 형태로 이뤄지게 된다. 일지 편인은 기다림이고 그에 따른 희생이다. 항상 의심하기에 상대로부터 만족을 얻긴 힘들다.  돈으로 만족하고  의심을 해소하기 위해 각종 상황을 만든다. 움직이면 돈이니  돈을 쓰게 된다. 일지 식상은 그냥 자기가 노는 게 좋아서 돈을 쓰게 된다. 이런 일지 작용은 남자분들에게도 유사하게 작용한다.


그럼  주머니에서  나가는 현상을 막는 방법은 있는가 궁금하실 것이다. 답은 없다.. 다. 사주팔자로 이미 설계되어있기 때문에 그런 사람만 만나니 막을 방법이 없다. 만약 일지에 없는 이성을 만나면 어떻게 되는가 궁금하실 것이다. 남녀의 만남은 열쇠 구멍 맞추기와 같다. 기본적으로 나이차가 아래 위로 아주 많은 차이가 나거나 , 한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외국인 등이 아니라면 구멍 모양이 맞지 않아 만남 자체가 이루어지지 않게 된다. 예외는 있다. 그게 궁합이다. 궁합이 아주 잘 맞는 사람이라면 예외다. 하지만 그런 사람을 찾을 확률이 너무 낮다는 게 또 문제다. 또 하나의 방법이 있다. 그건 나이를 포함한 자신의 레벨이 풀로 올라갔을  상대방도 완성된 상태의 편관, 편재, 비겁, 편인, 식상을 만나는 거다. 그런 사람이 결혼 안 하고 남아 있을 확률이 너무 낮은 게  문제다.


세상에 가장 힘든 게 제대로  친구를 만나는 일이다.  친구는 결혼하기 전부터 늙어 죽을 때까지 자신의 근처에 있을 사람을 말한다.  것이라는  가정 구성원보다  오랜 시간을 알고 지내야 하니 쉽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지금 그런 친구가 없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고 순간의 동물이다. 이미 SNS가 등장한 이후로 증명하고 있지 않은가? 내 모든   알고 있는 친구보다  순간 나를 토닥토닥해주는 누군가만으로도 충분히 위로받을  있다는 걸... SNS가 아니라도 우리는 가수, 연기자, 블로거, 종교인, 정치인 등에게서 위로받고 살고 있다. 그다음으로 힘든 게 배우자를 만나는 일이다. 위와 같은 이유에서다. 그리고 현대사회는 굳이 없어도 되는 게 배우자가 되어가고 있다. 외국에서는 이미 가족을 구성하는 새로운 방법, 법이 출현하기 시작했다. 세상이 변하면 한국도 변하게 되어 있다. 인식이 변하는 데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내 돈이 나가는 게 싫어서 헤어지고는 

이 사람은 안 그런 사람일 거야 하면서 만나고 있는 분들... 

그것만으로 감사하시면 안 될까? 

아예 만남 자체를 못하고 있는 분들도 많으니...^^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