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아닌 것들과 우린 살고 있다.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19. 12. 6. 13:57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연말이라 이것저것 정리할 일도 많고 새로운 책도 마무리 단계고 해서 좀 바쁘다 보니 다 끊고 며칠을 보냈는데.. 갑자기 개명신청이 늘었단다... 개명? 갑자기?? 왜??? 물어보니... 국회랑 관련이 있단다. 처음엔 이름 때문에 나쁜 일을 당했다고 생각들 하시나?? 그건 아닌데.. 하면서 다시 고려해 보시라 말하려 했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민식인지 만식인지...' 


자식이 억울하게 죽은 것도 미칠 일인데.. 죽은 자식이 놀림받는 일까지 생긴 것이다. 그것도 국민의 편이어야 할 국회의원에게.. 정말 상상도 못 할 일을 당한 부모가 생긴 것이다. 그러니 자신 아이의 이름이 놀림받을 가능성이 있는 부모들이 자식 이름의 개명에 나선 것이다. 필자도 개명은 운을 바꾸기보단 놀림받지 않기 위해 해야 한다고.. 개명의 이유 중 하나로 말씀드렸었다. 근데.. 이거 정말.. 개 같은 일 아닌가? 그 정당 국회의원 중에 인간 같은 것들이 몇 되겠나 싶지만.. 아무리 지가 인간이 아니라도 숨기고라도 살아야 할 텐데.. 그 정당 지지도가 평균 30% 되고 그걸 알고도 지지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니 최소 우리나라 유권자 중 30%는 인간이든 아니든 상관없는 것들을 지지하고 자신의 삶과 법을 맡기고 있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참 미친 일인데.. 전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 같은 이런 미친 정당이 존재하고 우리나라에는 한참 못 미치지만 표를 받고 있다. 그러니 우린 인간 아닌 것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거다.


저번 주 길냥이 새끼 두 마리를 분양받았다. 이 길양이를 구조했던 사람의 손길 이외엔 누구의 손길도 타지 않은.. 사람을 보면 기겁하며 도망 다니는 그런 고양이 새끼.. 그런데 이런 애들을 하루 만에 필자의 무릎 위에서 놀게 만들 수 있다. 고양이의 특성을 이해하고 이용하면... 먼저 고양이는 구석, 구멍을 좋아한다. 집에 얘들을 데리고 와서 거실에 놓으니 어느샌가 사라져 버렸다. 우리 가족이 있는지 의식하지 못하고 있던 싱크대 밑 틈을 통해 싱크대 밑으로 들어간 것이다. 한밤 중이라 그냥 자게 뒀다.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싱크대 밑을 열고 몰아서 거실로 유인했다. 그리고 맛있는 사료와 물과 상자 몇 개를 주고는 무관심하게 반나절을 보냈다. 소파 뒤, TV 밑 등 숨을 수 있는 틈을 모두 막았기 때문에 숨을 곳이 없자.. 거실 가운데서 놀기 시작한다. 잘 놀고 지쳐 잠들기 직전.. 한 마리씩 목욕을 시켰다. 쉽지 않다. 야생의 고양이를 목욕시키기는.. 어쨌든... 털을 충분히 닦아준다고 닦았지만.. 부족하다. 그렇다고 굉음을 내는 드라이기를 들이댈 순 없다. 거실에 놀던 자리에 두니.. 젖은 털을 그루밍하기 시작한다. 그리고는 꾸벅꾸벅.. 졸기 시작... 그때 밍크담요를 배 위에 깔고 두 마리를 거기에서 잠을 재운다. 잠 오고 위협이 없다고 판단되면 자는 게 고양이다. 한 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도 무관심하게 있으면 내 몸이 놀이터인 양 놀기 시작한다. 그리고 잠 오면 다시 품을 찾는다. 목욕을 시키고 어미의 냄새를 없애버리면 따뜻한 품을 엄마품으로 아는 거다. 그러고 나면 이 냥이는 집냥이 개냥이가 되어버린다.

 

 

 


동물도 저렇게 특성만 알면 다룰 수 있는데.. 인간 같지 않은 인간들은 저것도 쉽지 않다. 그리고 요새 하두 강력사건이 많이 발생하니.. 예전엔 인간 같지 않은 인간을 밟는 방법을 많이 알려드렸는데.. 이젠 피하거나 알아서 떠나게 하는 방법을 많이 알려드린다. 명품 옷에 붙은 바퀴벌레는 때려잡는 것보단 쫒아 보내는 게 더 이익 아니겠나? 혹시나 남겼을지 모를 바퀴벌레 흔적을 지울 클리닝비용은 들겠지만 말이다.


새책 문의가 아주 많으신데.. 필자가 책을 맡기는 출판사 보관창고가 화재가 나서 전소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출판사가 정신없단다. 출판사와 창고가 화재보험들을 안 들어서 보상도 안된단다. 인대운 첫해를 잘 보내나 했는데.. 이렇게 또 하나의 손실을 쳐다봤다. 필자도 처음 경험하는 남자의 인대운은 일단 어이없는 재적인 손실로 출발하는 것 같다. 사주 원국의 구조마다 다르겠지만 필자에겐 그렇다. 돈은 날아가는데.. 알고 당하니.. 이런 거구나.. 하면서 애가 닳진 않는다. 반대급부로 인적인 재산이 생겨나기도 했다. 필자의 컨설팅 덕분에 회사가 잘돼서 주식을 나눠주신다는 분도 계시고, 싸게 땅을 매입하게 되었는데 지분을 나눠주신다는 분도 계시다. 인대운을 앞두고 준비해온 일들이 평생 해온 일에서 생겨나는 마이너스를 印적으로 만회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개인 상담해서 받은 돈을 필자가 원하는 곳에 기부하는데.. 올해는 바빠서 상담을 많이 못하기도 했고 세금 문제를 제대로 하려다 보니 많이 마이너스가 났다. 그런데  그걸 어찌 아시고들 보태써라고 보내주시는 감사한 분들도 계시다. 결국은 책이 문젠데.. 이 문제는 조금 더 늦어지겠지만.. 조금이라도 앞당길 아이디어를  내볼 생각이다. 남들 다하는 예약판매 같은 거라도..^^ 참고로 대형서점이 가진 재고 외엔 '원샷원킬 사주'도  불탔다고 한다. 졸지에 매진 작가가 됐다..ㅋㅋㅋ 인대운.. 참...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시티어 2019.12.06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사일러스 마너 2019.12.07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