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란 건...

Eastlaw Bizstory 2019. 12. 24. 11:49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분식집 라면 고수에게 분식집처럼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 레시피를 얻었다. 우연히 먹은 그 집 라면이 너무 맛있어서 한 달을 점심, 저녁으로 갔더니.. 알려주셨다. 방법은 이렇다. 일단 업소용 가스레인지의 화력을 극대로 높이고 스텐 웍을 달군다. 달궈진 웍에 라면 면을 먼저 넣고 끓는 물 600ml를 붓는다. 바로 4/5 봉지의 수프와 파 한주먹을 넣는다. 2분 후부터 집게로 면을 들었다 놓았다를 1분간 5회 정도 반복한다. 계란을 넣거나 넣지 않고 1분 후에 대접에 부으면 완성이다... 이 레시피를 받고 정말 기뻤다.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테스트를 했다. 일단 집 가스레인지의 성능이 좋지 않으니 끓이는 시간을 대충 30초씩 더 늘렸다. 너무 싱거운 건 좋아하지 않으니 물은 550ml만 붓고 수프는 다 넣기로 했다. 파는 없으니 생략.., 사장님이 하라고 하신 대로 팬을 달궈서 면을 넣은 후에 커피포트로 미리 끓인 물을 부었다. 수프 한 봉지를 넣고 2분 30초 후부터 사장님이랑 똑같이 집게로 면을 들었다 놓았다.. 5회 반복. 사장님도 계란을 넣었으니 계란은 똑같이 넣는다. 다 끓이고 보니 그냥 웍에 먹어도 될 것 같아서 식탁으로 들고 와서 먹는데... 어? 맛이 전혀 다른데???


사실 라면 끓이기 만큼 간단한 게 없다. 끓는 물에 라면과 수프만 넣으면 되니깐.. 그래서 누가 끓여도 기본적인 맛은 난다. 아니신 분에겐 죄송하지만... 그런데 라면을 끓이는 레시피는 무수하게 존재한다. 특별한 라면이 아니더라도 단순히 물을 얼마 넣는다부터 시작해서 뚜껑을 닫는다 안 닫는다, 수프를 먼저 넣는다 뒤에 넣는다, 끓이는 시간을 얼마나 한다 등등 정말 다양하고도 무수한 레시피가 존재한다. 그런데 또 그렇게 조금씩 다른 레시피로 라면을 끓어먹어 보면 맛이 다 다르다... 그게 바로 레시피다!


레시피는 최근에는 조리법이란 단어로 사용되지만, 생각해보자. 과연 조리법이란 단어가 생겨난 지가 얼마나 됐을지를... 인간이 음식을 만들어 먹기 시작한 건 불을 발명하고 나서라고 말하지만 그래 봐야 그냥 날것을 익혀먹는 정도였다. 요즘처럼 복잡하게 음식을 조리해 먹은 건 불과 몇백 년 남짓이다. 그러니 그 당시에 레시피란 조리법이란 단어의 의미는 단단한 껍질에 둘러싸인 밀알이나 쌀알이 전혀 다른 모양의 빵이나 밥이 되는 마법과 같은 방법이었지 않았을까? 그리고 한순간 조금이라도 방법이 잘못되면 먹지 못하고 버려야 되기에 고도로 집중해야 하는 작업에 붙이는 단어가 바로 레시피란 단어였을 것이다. 


20대 시절 서울에서 일할 때 자주 가던 설렁탕집이 하나 있었다. 이 집 할머니는 이북에서 피난 왔다가 못 돌아가시고는 종로에 가게를 내셨다고 한다. 골목 안쪽에 있어서 찾기 힘든 집이었는데, 서울에서 학교를 나온 친구가 정말 맛있다고 끌고 가서 한번 간 이후로 단골이 됐었다. 주인 할머니가 이북 말과 서울말을 섞어서 말을 하셨는데 필자가 이북 말을 잘 알아들으니 가족 중에 피난 온 사람 있냐고 물으시면서 친해졌었다.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부산에도 피난 온 분들이 워낙 많으셔서 부산 사투리인지 이북 사투리인지 모르고 쓰고 자란 덕분이다. 할머니에게 설렁탕의 비법.. 즉 레시피를 알려달라고 한 적이 있다. 할머니는 당연하지, 얼마나 간단한데.. 하시면서 밤 10시에 오라고 하셨다. 큰 가마솥에 고기 큰 덩어리와 물, 또 다른 가마솥에는 소뼈와 물을 넣고 불을 켜신다. 그러고는 이제 끝. 네? 이제 끝이라고 하신다. 이렇게 내일 오전까지 삶고, 고기를 건져낸 다음 그 육수를 뼈 쪽으로 옮겨서 다시 12시간을 곤다고 하신다. 생각보다 너무 단순했다. 그런데.. 한 시간에 한 번씩 가마솥 뚜껑을 열고 기름을 걷어내야 한단다. 그러니깐 혼자서 끓인다고 가정하면.. 장사가 잘돼서 한솥을 하루에 다 팔면 잠잘 시간이 없는 것이다. 이게 바로 레시피다. 


사람들은 누가 무언가를 하면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그것도 단순해 보이는 일일수록 더 그렇다. 그런데 막상 그 일을 시키면 하질 못한다. 이유는... 뭐가 중요한지를 모르기 때문이다. 사주를 보는 것도 마찬가지다. 30년 40년을 돗자리 깔았다는 사람을 앞에 앉혀놓고 말하면 뭘 알기는 많이 알아서 끊임없이 재잘인다. 그런데 그게 이 사람 사주, 아니 인생이랑 무슨 상관있냐고 물으면 입 먹은 벙어리가 된다. 합이고 충이고 형이고 파고 신강신강이고 용신이고 격이 그 사람 인생과 무슨 상관있겠나? 사람이면 누구나 먹고 자고 하는데.. 그걸 이런 이론으로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냔 말이다. 사주를 봐준다는 건.. 그걸 연결하는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이지 하늘의 이치가 어떻고 땅의 이치가 어떻고 하늘의 뜻이 땅에 이뤄지는 게 어떻고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란 말이다. 


연말이 되면 필자가 한 컨설팅에 대한 결과들을 알려온다. 그게 중요하지 않다고 해도.. 어찌 사람 사는 세상에 결과가 중요하지 않겠나? 그리고 내일, 모레, 글피에도 저녁을 먹겠지만.. 오늘 저녁 메뉴가 중요하지 않겠나.. 말이다. 보내오는 결과들을 보면 수험생의 당락부터 임신 여부까지 다양하다. 일이 잘되고 못되고, 그래서 접고 말고도 있고, 살고 못살고도 흔하다. 인간사의 모든 걸 물으시니 그 모든 게 결과로 쏟아져 들어오는 것이다. 그중 안타까운 것들은 아닌 줄 알면서도 계속하고 있는 사람들과 인 줄 아는데도 못하는 사람들이다. 이런 분들은 경험이 답이다.


올해를 생각해보면 참.. 답이 안 나오는 상황의 분들을 많이 만난 것 같다. 당연히 기해년이란 년운이 주는 내정법 때문이다. 필자의 입장에서는 이런 분들이 오시면 답답하다. 이분들이 움직일 방향이 잘 안보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상담 중에도 막막함을 느낀다. 그런데 이분들이 보내오는 메시지를 보면 오히려 이분들은 자신이 갈 길을 필자가 어렴풋이라고 알려준 덕분에.. 그걸 등대 삼아 잘 가고 있어 고맙다고.. 는 인사를 해온다. 그 길이 확실한지 아닌지, 맞는 선택이었는지는 결과가 나오려면 한참 멀었으니 모를 일이지만.. 필자가 그들의 선택에 힘을 보태준 것만으로도, 그 선택이 본인의 길임을 확인한 것만으로도 만족하는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막막하지만 그 길을 향해 묵묵히 매진하고 있는 것이다. 


전혀 모르는 걸 배우면.. 전혀 모르기에 배운 그대로 하게 된다. 그런데 좀 아는 걸 배우면 나름의 응용이나 자신 만의 조정을 가하게 된다. 여기에 다시 두 가지 용어가 등장시켜 보자. 하나는 레시피.. 또 하나는 노하우다. 위의 라면 끌이기를 다시 생각해보자. 분식집 사장님이 알려준 레시피에서 이 사장님의 노하우.. 즉 다른 사람보다 라면을 맛있게 끓일 수 있는 자신만의 팁은 불 조절이다. 고온에서 끓이다가 대접에 담으면서 온도를 빠르게 식혀주는... 그런데 필자는 그 과정을 전혀 따르지 않았다. 오히려 끓이는 시간을 늘림으로 온도차를 줄였으며 대접에 담지 않음으로써 또 면이 퍼지거나 과하게 익는 컨디션을 제공했다. 레시피를 알고도 쓸데없는 부분만 따라 하고 정작 중요한 부분은 간과한 것이다. 사람들은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배우면... 그대로 따라 하기보다는 응용부터 하려고 노력한다. 기초는 이미 다 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기초가 뭔지도   기초가 중요한지도 모르면서 말이다. 


올해도 많은 분들이 무언가.. 배운 것을 따라 했을 것이다. 그리고 성공한 분보단 실패한 분이 많으실 것이다. 이유는 정말 그대로 따라 하지 않아서다. 시키는 그대로 했는데 안됐다는 말은.. 99% 정도는 자의든 타의든 거짓말이기 때문이다. 시킨 사람이 거짓말한 게 아니라면 말이다. 그러니 내년엔 정말 그대로 한번 따라 해 보자.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질지 누가 알겠는가?ㅎ


'윙가르디움 레비오우사'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