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01/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02 부자의 조건...

부자의 조건...

명리학으로 생각하기 2020. 1. 2. 11:51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개인 명의의 부동산을 시세로 1조 이상 가지고 있는 사람과 친하다. 또 대기업이라 불리는 곳의 회장과도 친하다. 전국 부촌에 아파트를 100여 채 이상을 가진 사람과도 친하고 준종합병원을 몇 개 운영하면서 계속해서 병원부지를 확보하는 사람과도 친하다. 줄 서는 대형식당 십여 개를 하는 사람과도 친하고 중고차 매매상을 대형으로 운영하는 사람과도 친하다. 보험왕이나 자동차 판매왕과도 친하다. 중견 로펌을 운영하는 사람과도 친하고 흑자 나는 학교법인을 가진 사람과도 친하다. 이 사람들의 공통점은 가진 재산이 많다는 점이고 그 재산 덕에 부자로 불린다는 점이다.


사람들은 말한다. 가난한 사람보다는 부자들하고 어울리는 게 더 낫다고.. 그래서 부자들과 가까워지기 위해서 인맥을 만들 수 있는 모임에 가입하고, 각종 커뮤니티를 이용해 부자를 만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런데.. 과연 이런 말은 어디서 나온 말일까? 부자들 입장에서 보면 그들도 더 부자가 되고 싶을 것이고, 그것을 위해 더 부자를 만나려 할 것이다. 그러니 자신을 부자라고 만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어 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순수하게 그냥 도와주고 싶어서라는 말로 포장된 다른 의도가 있지 않다면 말이다. 그래도 부자를 만나야겠다면 인맥관리도 하고 만나라. 하고 싶은 건 하고 살아야 하니.. 필자가 더 이상 상관할 바는 아니다. 꼭 나를 이용하진 않아도 자신의 부를 과시하려는 졸부들도 있을 수 있으니 항상 위험한 것도 아니고 말이다. 


그런데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인맥을 만들려고 한건 아니지만 부자를 가까이할 일이 있다. 그들도 사회생활을 해야 하니 그런 교류가 형성되는 것이다. 친인척, 직장, 동문, 아이의 학교, 동호회 등을 통해 나와 부의 크기가 다른 사람을 만날 일이 생기게 된다. 이럴 경우.. 여러분의 처세는 어떠해야 할지 말씀드리기 위해 이 글을 시작한 것이다.


인간관계컨설팅이란 걸 하고 있다. 자기 주변인들의 사주로 자신의 포지션을 확인해 주는 컨설팅이다. 가족을 묻는 사람도 있고 직원이나 직장동료를 묻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친구와 지인을 묻는 사람도 있다. 누구를 묻든 공통점은 나에게 도움이 되느냐 아니냐..다. 세상에는 두 가지 사람만 있다는 말이 있다. 내 사람과 내 사람 아닌 사람.. 그러니 사람들은 어떤 사람이 내 사람이고 또 어떤 사람이 내 사람이 아닌지가 궁금한 것이다. 여기서 문제는 내 옆에 있는 사람이 과연 내 사람일까? 친하게 지내는 사람이 과연 내 사람일까? 하는 점이다. 인간은 사람에 대한 끊임없는 착각과 기대, 그리고 자기 연민에 빠져 살기 때문에 옆에 있는 사람을 두고 끊임없는 착각을 한다. 바람둥이를 만나는 사람이.. 자신이 그 바람둥이의 마지막 연인일 것이라고 확신한다는 점이나,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는 속담이 그 증거다. 가장 믿을 수 없는 사람을 자기 정당화와 자존감을 내세우며 믿는 게 인간이고, 가장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 잘 당하는 게 또 인간이다. 그러니 내 옆에 있는 사람이 내 사람이 아니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사주명리학적으로 내 사람과 내 사람이 아닌 사람을 알아내는 방법은 없다. 단지 변할 사람과 변하지 않을 사람, 변하지 않을 사람이 변하는 피치 못할 이유를 알 수는 있다. 그리고 인간의 합 즉 궁합에 있어서 관계를 알 수 있다. 이것으로 현실에서의 그 사람과 나의 관계와 사주상으로의 그 사람과 나의 관계를 비교해서 현실의 관계가 일치하고 또 사주상의 관계가 일치한다면 그 사람과 나의 관계를 판단할 수 있는 것이다. 이건 이론적인 내용이고 실제로 컨설팅을 받는 사람에게 어떤 사람과의 관계를 말해주면.. 그 사람은 그렇지 않다고 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자신이 믿는 사람이면 더 그렇다. 그렇지만 컨설팅을 받은 후 시간이 흘러서.. 그 사람이 필자가 말한 행동을 하면 그때서야 역시.. 하게 되는 것이다.


사람들은 부자를 만나고 친해지기를 원한다. 그 이유는 그 부자에게서 무언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 때문이다. 그 도움이 금전적인 게 아니라도 부자가 노는 물에서 같이 노는 것만으로도 각종 돈 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란 생각도 한다. 그런데 현실을 보면.. 부자들은 자기 돈을 안 쓰고 자기 노동력도 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자신보다 가난한 지인에게 부담 없이 그 돈과 노동력을 전가한다. 그러면서 하는 생각은 '니가 나 아니면 어떻게 이런 물에서 놀아보겠어?'다. 어찌 보면 이건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이해가 딱 맞아떨어지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부자는 모르겠지만 그 지인의 입장에서는 부자가 저런 마음으로 자신과 함께 한다는 것을 알면 어떨까? 


필자가 가깝게 지내는 후배 중에 아는 형님 자랑에 몇십 년째 여념이 없는 친구가 있다. 이번에 알게 된 누가 재산이 얼마고 자신을 얼마나 의지하고.. 란 말을 달고 사는 친구다.  친구가 손재주와 각종 기술이 많은 덕분이  형님들의 회사나 집의 각종 전자기기나 기계설비를 관리해주기 까지 한다. 필자의 경우도  친구의 도움을 받을 경우가 있는데.. 그때마다 이상한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후배는 필자가 아끼는 후배이기에 도움을 받으면 미안하다. 그래서 일당이라 하기에  그렇지만 비용과 수고한 대가를 돈으로 충분히 준다. 이상한 느낌은 이때 받는다. 돈을 받으려 하지 않거나 실경비만받는 것이 그것이다. 그래서 다른 형님들한테도 그러냐니깐.. 그렇단다. 그래서 지켜봤다.  친구가 하는 일을... 그리고  조언은  형님들  끊어야 니가 산다는 말이었다. 말은 아끼는 후배라고 하면서 집사처럼 최저가로 기술자를 부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정말 아끼는 동생이면.. 10만 원이면  일도..  100만 원 주면서 알아서 해달라고 하는 게 정상이지,  천 원  깎아봐라고 들볶는 게 말이 되냐?'


사주명리학적으로 사주에 비겁이 강하거나 구성에 의해서 돈의 흐름이 외부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돈의 흐름은  흐름의 방향을 유지한다. 복잡한  같지만.. 한번  쓴 사람이 계속 쓴다는 얘기고 돈을 안 쓴 사람은 아까워서 못쓴다는 얘기다. 그리고 받는 입장의 사람이 못 받게 되면 오히려 큰소리를 치기도 한다. 왜? 지금까지 줘왔으면 계속 줘야지 그만 주냐고..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실제로 우리네 일상에 비일비재한 이유가 바로  사주 구성과 궁합 때문에 일어나는 일인 것이다. 그러니 아무리 부자라고 해도 나에게 주머니를 열지 않는다면 모르는 게 더 낫다. 사회적으로는 부자일지 몰라도 나에겐 부자가 아닌 거다. 오히려   부자에게  뜯기는 호구일 뿐이다.


나에게 진짜 부자는.. 나한테 밥 사는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돈도 빌려줄 수 있고 다른 도움을 줄 가능성도 있다. 앞에 말한  부자 영감님들을 만나면 얻어먹을 때도 있고 내가   때도 있다. 그러니 필자에겐 그들이 부자가 아닌.. 그냥 사회 경험 많은 사회 선배일 뿐인 거다. 그러다 도움을 받기도  주기도 하지만 말이다. 서로가 서로를 동등한 위치라고 생각하지 않는 사이라면.. 뭐가 하나 떨어질까.. 해서 매달릴 필요가 없다는 말을 필자는 하고 싶은 거다. 이렇게 생각하면 사는 게 너무 슬프지 않냐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글을 다시 읽으시라.. 뭐하나 떨어질  같아서 유지하는 관계를 끊으라고 말한 거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