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타고난 사주팔자, 즉 생년월일시를 어떻게 적용하느냐에 관해서는 명리학자들 사이에서 항상 의견이 분분한 대목이다. 오늘 아침 미국에서 IT업체를 운영하는 사업가 한분이 지인의 소개로 중국 출장길에 잠시 입국해 사주를 보고 갔다. 보통 이럴 경우 편의를 봐드리기 위해 공항으로 가서 공항 주차장에 차를 세워넣고 봐드리곤 하는데 오늘 이 분은 꼭 공항근처에 있는 대동할매국수를 먹고 싶다고 해서 같이 국수 한그릇을 했다. 외국에 살아도 한국의 맛이 그리운 것은 누구나 같은 것 같다.

 

이 분의 가장 큰 고민은 큰 아들이었다.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데리고 간 아들인데 한국에 있었으면 중2병이 걸릴 나이대라 아무래도 캐어가 힘든모양이다. 둘째는 딸인데 미국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그런데 이 둘째 사주를 보는데 잘 안맞는게 너무 이상해서 생일을 제대로 불러준 것 맞냐고 물었더니 불러준 건 미국에서 태어난 시가 아니라 그 시간을 한국시간으로 환산한 걸 불러줬다고 했다. 실제로 미국과 한국의 시차는 12시간 전후로 나기 때문에 보통 시만 달라지게 되지만 이 둘째는 일간이 달라지는 경우라 사주가 전혀 맞지 않게 나온 것이다. 이분은 지금까지 둘째 사주가 하나도 안맞는게 이상해도 미국에서 태어나서 그런가하고 말았는데 이제 이유를 알았다고 하면서도 신기해 했다. 어떻게 사주를 미국시간으로 보는데 그게 맞을 수 있냐는 것이다. 자기가 알기로는 사주는 한국이나 중국, 일본에서 만들어진거라 이쪽 시간을 기준으로 해야하는 것 아니냔 말이었다.

 

일반적으로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이 많은 것 같다. 하지만 사주는 태어난 곳의 일시로 봐야 한다. 사주명리학은 자연학이다. 밤에 태어난 것과 낮에 태어난 것, 즉 밤과 낮의 차이는 자연에서 보면 극과극이 된다. 생일이 같다고 해도 밤에 태어났는지 낮에 태어났는지에 따라 삶은 극명하게 달라질 수도 있다는 말이다. 그럼 사주명리학적 해석으로 같은 년월일시에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과 한국에서 태어난 사람의 해석이 같은 걸까? 실제 시간적으로 12시간의 차이가 있는데 그런걸까? 생각할 수도 있다. 그 답은 물론 다르다이다. 다만 모두 다른건 아니고 성격, 성향, 기질, 건강적인 부분은 비슷한 면이 많고 환경적인 측면은 완전 다르다. 이 환경적인 측면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을 해드리고 싶지만 지면으로 하기엔 너무 방대하기에 간단한 예만 들자면 사주를 봐서 한국보다는 외국에 사는게 낫다고 나오는 사람이 있다. 물론 외국도 다양하지만 미국에서 태어났을 경우 이미 외국에 살고 있기 때문에 그런 환경적인 부분은 이미 좋다고 본 후에 사주를 보게 되는 것이다. 또 물론 이런식으로 사주를 볼 수 있는 사람도 많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이런 질문도 많이들 한다. 원정출산이 사주명리학적으로 좋은가? 나쁜가? 답은 간단하다. 여자애일 경우 거의 좋고 남자애일 경우 거의 나쁘다. 그런데 이런 결과는 남자애들의 군문제 때문에 원정출산하는 부모들이 많기 때문에 좋아하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건 현재 주변을 관찰만 해도 바로 나오는 부분이다. 원정출산으로 군면제를 받은 청년과 그렇지 않은 비슷한 가정환경에 있는 청년의 인간자체 경쟁력을 관찰해보면 알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는 사주를 봐줄수록 자신의 사주를 제대로 아는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그러면서도 구지 미국에서 일본에서 중국 등 외국에서 찾아오면 살짝 죄송한 생각이 든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만큼 자신과 자신의 주변을 사랑해서 가능한 일이라 생각한다. 또 그렇게 멀리서 오는 분들의 공통점은 구지 안봐도 잘 사실 분들이었다. 신기하게도.ㅎ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1.16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