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스포츠 스타들이나 연예인들이 개명 후 인생역전에 성공하는 케이스가 많아지면서 개명에 관심이 아주 많은 것 같다. 나도 이름만 바꾸면 인생을 역전시킬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갖기에 충분한 사회적 분위가가 조성되어 있고, 개명에 대해서도 관대해져 있는 것 같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개명을 가장 조장하는 곳은 철학관이다. 아예 작명원이란 이름을 달고 성업하는 곳도 많다고 들었다. 이름을 잘 짓는 것은 좋은 것이고 꼭 필요한 일이다. 이름을 바꿔서 정말 인생이 순방향으로 흐를 수만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야하는 것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개명이 그 정도 까지의 효과를 가지려면 여러가지 전제조건이 따른다.

 

첫 번째는 정말 이름이 문제가 있어야 한다. 예전 드라마에서 '삼순이만 아니면 된다'는 대사가 히트를 친적이 있는데, 그 정도로 이름 자체가 옛스러워 일반인들이 들었을 때 웃음을 유발할 정도라면 당연히 개명을 하는게 맞다. 그리고 한자 뜻에 한쪽으로 너무 치우치는 광, 왕자 등이나 죽음을 의미하는 열, 사자 등의 경우 일반인이 가지기엔 너무 부담스러운 이름이라 개명을 하는 게 좋다.

 

두 번째는 이름 빼고 다 바꾼 사람이어야 한다. 정말로 자기가 바꿀 수 있는 건 다 바꿨는데도 자신의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면 마지막으로 바꿀 수 있는 이름을 바꿔보는 게 한가지 방법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세 번째는 이름으로 먹고사는 사람의 경우에 그렇다. 특히 연예인이나 운동선수의 경우 사람들이 그들의 이름을 많이 불러주어 그 에너지가 자신들의 삶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좋은 이름을 갖는 게 좋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두 번째 경우의 일신우일신을 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한라야 개명의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

 

이 이외의 경우에 이름을 바꾼다는 건 정말 의미없는 일이다. 특히 철학관에서 이름이 문제다. 어떤 글자가 문제다. 획수가 문제다 등등의 말을 하면서 개명을 권유하는 건 상술에 불과하다. 실제 이름 하나를 제대로 짓는데는 하루를 다 소요해야되는 경우가 있을 정도로 시간이 많이 필요한 일이다. 그래서 이름 값으로 몇 십만원을 요구하는 게 절대 무리한 액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구지 바꿀 필요도 없는 이름을 바꾸라고 하는 건 전혀 다른 차원이다. 상담을 하러 온 사람이 개명까지 한다면 한마디로 추가 수익을 올리는 고소득 장사가 되는 것이다. 사주봐주는데 몇 만원 받으면서 개명에 몇 십만원을 받을 수 있으니 그런 장사가 어디있겠는가? 그리고 또 한가지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이 부분이고 필자가 지적하고자 하는 부분인데. 사주를 제대로 봐주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사주를 봐서 그 속에서 문제를 찾아야지 실제 가능성이 거의 없는 이름이 문제라고 해 버리고 개명을 해야 운이 살아난다고 말하는 건 부적 쓰라는 소리하면 사이비 들통 날 것 같으니깐 부적대신 개명을 들먹이는 것 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여러분이 어설픈 실력에 철학관을 오픈했다고 치자. 손님이 왔다. 사주를 봤다. 뭐가 뭔지 모르겠다. 그럴 때 예전에는 부적을 쓰라고 했다. 하지만 요샌 부적쓰면 사이비란 걸 손님들이 대부분 알고 온다. 그런데 요샌 개명을 쉽게 할 수 있다. 개명을 하면 감정비용 몇배의 돈을 더 벌 수 있다. 사주에선 문제의 원인을 못 찾았지만 이름이 원인이라고 강하게 밀어붙이면 대부분 손님은 그럴수도 있겠구나 수긍한다. 어떤가? 여러분이라도 개명을 권하지 않겠는가?

 

다시한번 말하지만 이름은 아주 중요한 것이다. 남들이 나를 불러주는, 내가 듣고 반응하는 고유대명사로 좋은 이름은 나의 삶을 윤택하게 해줄 수 있고, 나를 바꿔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이름이 내 인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내가 생각하고 행동하고 노력하고 공부하고 하는데 비하면 아주 미미하다. 그러므로 그 미미함이 나에게 순작용을 주는 때는 내가 생각하고 행동하고 노력하고 공부하는 것에 정말 최선을 다한 후, 마지막 한 점이 필요할 때이다.

 

삶에 대한 간절함이 없이 개명으로 인생을 바꾸겠다는 사람도 문제고, 그런 간절함을 대체하는 것이 개명이라고 상술로 접근하는 철학관이나 작명원도 문제다. 내 글을 읽는 분들은 그러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남겨본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