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 컨설팅을 받는 분이면 빠지지 않고 묻는 한가지 있다. 바로 자신이 돈을 얼마 정도 벌 수 있느냐, 자신의 재산의 크기가 얼마나 되느냐 하는 것이다. 그럴 때마다 필자가 하는 답이 있다. 사주로 그런 걸 알 수 없다는 말이다. 그럼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짓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사주대가로 불리는 유명한 역학자들은 대부분 얼마를 번다고 금액을 말해준다는데, 다른 곳에선 구체적인 금액을 번다는 걸 들었다고 반문한다. 그럼 필자가 되묻는다. 그 금액을 실제로 벌었냐고, 나중에는 벌 수 있겠느냐고. 지금 이 순간에도 그렇게 금액을 말해주는 철학관이 있는데 그곳이 다 틀렸다는 얘기냐고 다시 되묻는다. 필자는 답한다. 그렇다, 틀렸다. 아마도 그렇게 말하는 철학관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자기 손으로 감정비 이외에는 돈을 제대로 벌어본 적이 없었을 것이다. 필자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돈의 가치란 건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이라도 그 사람이 처한 환경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돈을 못벌어본 사람은 돈을 버는 환경이 무엇인지, 그게 돈을 버는데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고려가 있을 수 없다.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이라도 당신에게 큰 돈이 얼마냐고 물으면 한사람은 1억이라고 대답하고, 한사람이 100억이라고 대답할 수 있다는 말이다. 또 사주는 60년마다의 반복이기 때문에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의 나이차가 60살이 날 수 있는데, 60년 전의 화폐가치와 현재의 화폐가치는 분명 다르지만 그 가치의 차이를 정확하게 산정할 수 있는 기준은 없기 때문에 정확한 환산은 불가하다. 금값이 그땐 얼마였고 지금은 얼마니깐 화폐가치가 몇배 차이난다고 말하곤 하지만, 비교대상을 쌀로 놓으면 60년 전에 쌀값과 지금이 쌀값의 차가 금값의 변화와는 반대로 오히려 하락한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산정기준에 따라 가치의 차가 달라진다. 그리고 한사람이 사주를 보는 시기에 따라 20대 때의 화폐가치와 50대 때의 화폐가치가 다른데 금액을 특정한다는 것도 이상하지 않은가? 추가로 사주에서 사람마다 돈을 버는 방식이 다 다르다. 돈을 버는 수단이 사회의 변화에 따라 변화하는데 단순히 사주구성만 가지고 유산을 얼마받고 얼마의 돈을 벌 수 있다고 말하는 것 또한 어불성설이라는 말이다. 쌀장사 사주를 가진 사람은 옛날엔 부자였지만 지금은 먹고살기 힘들다. 백정사주를 가진 사람은 과거엔 천민에 극빈자였지만 지금은 최고의 고깃집 사장이 될 수 있다. 반면 같은 사주를 가진 사람이 돈을 벌기 위해 선택하는 직업이 예능인이라면 과거의 예능인은 기생이나 광대에 불가했지만 현대에는 대중의 인기를 한몸에 받고 많은 돈을 버는 스타이다. 이러한 직업과 사회상까지 반영해서 벌 수 있는 금액이 정확히 계산되어 나온다면 모르겠지만 단지 어떤 인자가 있으니 유산을 얼마받고, 몇 십억을 벌고, 어떤 인자와 조합하고 있으니 몇백억을 벌고, 뭐가 공망이니 돈을 벌고벌어도 만족하지 못하고 계속 번다는 말은 사람의 한평생이란 걸 이해하지 못하고 상담비나 챙기려는 상술에 불가한 것이다.

 

그럼 사주로 알 수 있는 재산에 관련된 부분은 어떤게 있을까? 재의 크기에 있어서 필자가 가장 중시하는 부분은 음양의 균형이다. 현대사회에서는 재가 넘쳐나기 때문에 그것을 가둘 수 있는 여유가 있어야 하는데, 사주에서 남자는 양으로 보고 여자는 음으로 보기 때문에 남자의 경우 음적인 부분, 여자의 경우 양적인 부분이 비어 있는 만큼 재로 채울 수 있다. 다른 말로 하면 남자의 경우 사주원국과 대운에 음적인 인자인 금수가 많으면 부의 크기가 크고, 여자의 경우 사주원국과 대운에 양적인 인자인 목화가 많으면 부의 크기가 크다. 이 지점에서 사주와 개인적인 만족간의 괴리가 생기는데, 이러한 구성에 의해 절대적인 부의 크기가 커지는 건 사실이지만 그 사이즈를 만족하는 가와는 다르다는 점이다. 분명 남들보다는 잘 벌고 있지만 그래도 부족함을 느끼는 사람이 많고, 또 돈이나 재산보다는 본인의 시간, 자유, 감성, 학문 등을 통해 삶의 만족도를 높이려는 사람들도 있어 오히려 재의 창출과정에서 그러한 부분이 약해지기 때문에 행복을 느끼지 못하기도 한다.

 

필자에게 자신의 재의 크기를 물어오면 필자는 그 사람의 사주구성에 따라 몇 개의 관을 운영할 수 있다든지, 재가 들어오는 방법이나 운영방식을 설명해 준다. 자신의 노력으로 관을 키우면 그 속에서 원하는 재는 자연스럽게 커지는 것이고, 사업이 아닌 월급재산으로 살아야 하는 사람은 꾸준히 들어오는 재의 운영방법만 알아도 필요없는 투자로 손실을 보지 않기 때문에 튼튼한 재를 모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돈을 많이 벌려면 부자와 점심을 먹어서 그 사람이 어떻게 부를 이루고 살았는지 배우라는 말이 있다. 그 부자의 사주가 당신과 비슷하다면 그럴 필요가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 부자를 따라가다가 오히려 반대로 더 가난해 질 수도 있다. 또 당신 앞에 갑자기 나타난 넉넉해 보이는 사람은 진짜 부자일 가능성보다는 당신의 등을 칠 사기꾼일 가능성이 훨씬 높다. 당신의 사주원국에 비겁이 있거나 대운이나 세운에서 비겁이 들어왔다면 가능성은 90%이상이 된다. 지금은 경쟁사회다. 그래서 숨쉬는 순간순간에도 경쟁을 하고 산다. 그러한 현실 속에서 당신에게 진짜 부자가 자신의 시간을 내어 점심을 먹어주며 부자가 되는 노하우를 전해줄 확률은 로또를 걸릴 확률보다 낫다. 사람은 누구나 횡재수로 불리는 편재운이 지나갈 때마다 횡재를 꿈꾸는데, 그 횡재는 대부분 그냥 꿈으로 그치자. 현실이 중요하다.

 

사주명리학적으로 사랑, 인정, 감성, 학문, 교육, 희생, 봉사, 노력 등등 인간이 살아가면서 필요로 하는 대부분의 것은 나눌 수 있다. 하지만 재(재산, 돈, 남자에게 여자), 관(직장, 명예, 여자에게 남자)는 절대 나누지 못한다. 그러니 재와 관을 나눠주겠다는 사람이 있다면 그냥 사기꾼이라고 생각하자!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