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궁합.. 결과가 남자친구가 보는 것과 제가 보는게 달라요...'

 

이건 당연한거다. 사람들은 궁합을 볼 때 한가지 착각을 한다. 궁합이 좋다는 말을 서로에게 좋고 도움이 된다는 말로 생각하는 착각이 그것이다. 이런 나이브한 착각 때문에 마음에 들지 않는 결혼을 하고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분들도 많다고 들었다. 내가 좀 힘들어도 궁합이 좋다고 했으니 결혼생활을 유지하는게 자신에게도 좋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조금만 생각해봐도 궁합은 남녀 양측 모두가 좋으라고 보는 것도 잘살게 하기 위해서 보는 것도 아니다. 궁합은 사람과 사람의 합, 즉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지를 양측 사주팔자의 조화로 보는 것이다. 좋은 관계? 그럼 양쪽 모두 좋은게 맞잖아..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생활 속에서 이런 말을 더 많이하고 산다.

 

'모두가 다 좋을 수는 없다.'

 

모두를 만족시키는 법은 없다. 궁합 역시 더 좋은 사람과 덜 좋은 사람,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 아주 좋은 사람과 아주 나쁜 사람의 합이 존재할 수는 있지만 양쪽 모두를 완벽하게 보완해주는 관계는 많지 않다. 남녀의 합은 궁극적인 음양의 합이기 때문에 둘의 궁합은 제로가 되어야 하기에 양쪽 모두를 만족시킬 궁합을 가진 사람은 사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거의 없다. 그래서 필자는 궁합이 가장 잘맞는 사람은 니 애인이 아니라 여자친구사람, 남자친구사람..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하기도 한다. 필자에게 궁합을 요청하시는 분들에게 이렇게 말해 드리면.. 자신이 좀 손해를 본다고 해도 사랑하니깐 그 정도 희생은 감수할 수 있다고 말하는 분들이 꽤 많이 있다. 그래서 필자도 사랑의 힘으로 커버 가능한 정도라면 크게 좋지 않음을 강조하지 않는다.

 

궁합을 보기위해 남녀 둘이서 손잡고 오는 경우는 사실 드물다. 결혼하려하거나 사귀는 사람과 자신의 궁합을 보러 상담신청을 하면 필자는 당연히 필자의 눈 앞에 앉아 있는 사람 편에서 궁합을 봐드릴 수 밖에 없다. 그러니 앞에 앉아있는 사람의 입장에서 상대방과의 결합이 누구에게 더 도움이 되는지를 보고 좋은 궁합이다, 나쁜 궁합이다..를 말해주는 것이다. 남자가 상담받으러 왔는데 좋은 궁합이라고 말해줬으면 그건.. 여자의 입장에선 나쁜 궁합일 수도 있다는 말이다. 수 많은 기혼 여성분들이 분명히 결혼할 때 시어머니가 둘의 궁합이 좋다고 했는데... 왜 이렇게 결혼생활이 힘든지 모르겠다고 말하는데... 이건 남편입장에서 좋은 궁합이지 아내분께 좋은 궁합은 아니었을거란 말이다. 내가 시부모라도 자기 아들 잘되게 해주고 먹여 살려준다는 소리 들으면 무조건 결혼시킬 것이다. 부모는 자식 앞에선 이기적일수 밖에 없는 존재니 말이다.

 

그래서 필자가 궁합에 있어서 항상 강조하는 바가 바로 목적의식이다. 단순히 좋다 나쁘다란 말만 듣고 오지 말고 누가 누굴 먹여살릴 궁합인지, 폭력성은 있는지, 없는 것보다는 옆에 두는게 나은 사람인지, 더 좋은 사람이 있을 수 있는지, 혼자사는게 더 나은건지.. 등등을 물어서 먹여살릴 자신여부에 따라 결혼을 결정하든지, 안 맞을 자신 있으면 결혼을 결정하든지, 외로움을 견딜 자신이 없으면 결혼을 결정하든지, 더 좋은 사람 기다릴 자신이 없으면 결혼을 결정하든지, 혼자 살 자신 없으면 결혼을 결정하든지 해야 한다. 그리고 분명 나쁜 궁합도 존재하는데.. 그 중 가장 나쁜건 서로를 시기질투하는 합인데.. 그건 특히 남편될 사람이 아내될 사람이 자기보다 사회적이나 금전적으로 잘나가는 걸 시기질투하는 합이다. 아내가 남편을 먹여살려도 구박을 받게 되는 궁합 구조라 그러하다. 그러니 좋다.. 나쁘다만 듣고 오지 말고 아주 디테일하게 듣고 와서.. 그게 맞는지 아닌지.. 지금까지 알아온 그 사람과의 현실에서 기억을 떠올려.. 비교해보고... 판단은 본인이 해야 한다.

 

봄 바람이 불어오려는지.. 궁합에 관한 걸 묻는 분들이 많다. 음양적으로 봄을 기다린다면 여자분들이니.. 묻는 분들도 그렇다. 음양이 그렇게 잘맞는다...

 

 

인컨설팅 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