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님.. 최근에 주변에 누가 죽었소?

난 역학, 넌 미신 2019. 7. 29. 16:4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대표님.. 최근에 주변에 누가 죽었소?'


'예? 글쎄요. 친척 중엔 안 계신데... 아.. 또 뭔 썰을 푸실라고??'


'국밥집 하시는 분이라는데...'


'아.. 친구 외사촌형 말씀하시나?'


'그분 돌아가시고 상심이 커 시구만요.'


'예. 올 초봄에 친구 부탁으로 그 형님이랑 가족들 사주 봐드렸는데.. 병원 가보시라고 했는데.. 안 가셨다고 하더라고요. 급성 간암에 간염까지 겹쳐서 한 달 만에 돌아가셨데요. 친구도 그 말 좀 듣지하면서 아쉬워하고...'


'병원 가랬는데.. 안 가서 그런 걸 갖고 왜 상심하세요?'


'이건 개인적인 경험인데.. 상담비 주시는 걸 제가 안 받았어요. 예전에 고깃집도 하고 하셔서 친구 따라 몇번 간 적도 있어 안면도 있고.. 친한 친구 형님이기도 하고.. 근데.. 돈 안 받고 사주 봐준 뒤끝이 안 좋은 경우가 많아요. 공짜니 말 안 듣는 거죠.. 그냥 흔한 점쟁이 말이니 생각하고... 그러니 받았음.. 병원 가시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 거죠.. 죄책감까진 아닌데.. 아쉬움은 있어요. 그래서 한 달 넘게 친구한테도 연락 안 하고 있어요. 저 혼자 서먹하고 해서...


'하아.. 우리 대표님도 마음 약하시네.. 글쵸. 저도 그런 경우가 가끔 있어요.'


'근데.. 이 말은 왜 꺼내신...?'


'아.. 예. 아저씨 한 명이 끝까지 신경 많이 써줘서 고맙다고 전해 달라네요. 장례식장에 안 와서 인사 못 전했다고..'


'하.. 이 여사님이.. 또 내 미치게 하시네. 저도 미안하다고 좀 전해주세요. 제가 원래 남의 장례식에 가는 거 안 좋아해서 아주 가까운 사이 아니면 안 갑니다. 제 아버지 돌아가셨을 때도 아무도 안 불렀고요. 그러니 너무 섭섭해 하시진 마시고, 사주를 봐드린 거지 의사도 아닌데 쫒아다니면서 병원 모시고 다닐 수 있는 게 아니라서 아쉬웠습니다. 친구가 형님 많이 의지했었는데.. 많이 허전해하는 것 같아서 그런 것도 안타깝고요.'


'이분도 그랍니다. 비싼 시간 내서 자기한테 해준 얘기, 따로 시간  내서 아들한테 해준 얘기.. 하나도 실천 못해서 미안하다고.. 자긴 돈 드간게 없으니 들은 거 귀한 줄 모르고 다 흘려버렸다고...'


이 여사님은 필자가 몇 년째 계속 사주를 봐드리는 무속인이다. 확실히 신을 모시고 있는.. 1년에 한두 번 오시는데 상담받으러 와서 가끔 이러면 필자도 살짝 무섭다. 걸린다고 해보라던 로또가 안 걸리고 있어서.. 신뢰도가 살짝 내려가는 즈음에.. 이런 얘길 또.. 이렇게 한번 말하고 나면 많은 부분이 해소가 된다. 사실 이런 일은 가까운 사람에겐 아니지만 자주 있는 흔한 일이다. 사주에 건강이나 큰병만큼 정확하게 나오는 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원망을 들을 경우도 많다. 좀 더 강조해서 말해줬으면 조기검진 받아서 치료 받았을거 아니냐..하는... 그런데 어쩌겠는가? 필자가 쫒아다니면서 병원을 보낼 수도 없는 일이고.. 정말 필자는 말해주고 나면 어찌할 수 없는 부분인데.. 그렇게 마음이 안 좋을 땐.. 이렇게 하고 나면 풀리는 것이다. 바로 이런 부분이 무속의 필요성이다. 저걸 귀신이 없다면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나? 어찌 보면 귀신도 사람만큼이나 사람과 소통할 수 없어서 답답해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 제대로 된 무속인을 통해서 인간의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저런 소통을 할 수 있다면 한번 즈음은 저런 힘을 빌려야 한다는 생각이다. 여기서 초치는 얘기를 하나 하자면.. 제대로 된 무당이 잘 없으니.. 웬만하지 않으면 찾지 마시라고 말씀드리고 싶고, 제대로 된 무당도 언제 신이 떠난 줄 모르니 확률은 반반이다. 또 그러니.. 필자에게 제대로 된 무당을 소개해달란 말도 하지 마시길...

이래서 편한 마음으로 지난 주말.. 오랜만에 친구랑 한잔 했다.

사람 사는게 그런거다.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