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그런 건 없습니다.

사주명리학 by 이동헌 2020. 1. 8. 18:03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만병통치약을 만들어 달라는 사람이 있다. 안 만들어져도 있는 곳만 가르쳐 달라는 사람도 많다. 무조건 통하는 만능키, 프리패스 같은 무언가를 원하는 것인데.. 세상에 그런 건 없다. 그런 사주 보는 방법 즉 사주 비기를 알려달라고 찾아오는 사람도 많다.  방법만 익히면 누구의 사주라도 척 보면 봐줄  있는 법... 이것 역시 없다. 


사람들이 학문을 대하는 자세가 어떠한 줄 아나? 절대 바뀔 수 없는 진리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이익에 맞으면 말이다. 그럴 리 없다고? 그럼 하나의 예를 들어보겠다. 이명박이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두가 부자가 될 것처럼 떠드니 사람들은 그에게 몰표를 던졌다. 그걸 보고 필자는.. 정말 이 미개한 것들하고 같이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을 했다. 필자는 지금 우리나라 인구의 70%를 미개한 것들이라 욕친거다. 그걸 믿는다는 게 미개하지 않으면 설명이 안 되는 것이기에 이 말을 걷어들일 생각은 없다. 대운하를 한다고 했을  반대 여론이 높았다. 누가 봐도 말이 안 되는 일이어서 다. 그런데 말을 바꾸어 4대강을 한다고 하니.. 인류의 진리 하나가 흔들리는 말이 아무렇지도 않게 언론을 뒤덮었다. 흐르는 물은 썩고 고인물은 깨끗해진다는 말이 그것이다. 이 말을 듣고도 지지를 보낸 것들이 70%다. 이건 아마존에 사는 원시부족들도 다 아는 얘기다. 필자가 예전에 본 다큐에서 힘들게 길러온 물을 버리니 다큐작가가 묻는 장면이 나왔다. 힘들게 물을 가져와서 왜 버리냐고.. 버린 물은 오래된 물이라서 버린 거란다. 고인물이 썩는 건 그냥 살아본 인간이라면 다 아는 생존 상식이다. 그런데 전 국민은 아니더라도 70%는 믿었고 대부분의 환경학자들은 입을 쳐 닫고 있었다. 이명박 때 우리나라 모든 대학의 환경 관련학과 교수들은 다 잘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고인물이 안 썩는다는 말을 묵인한 그들이 뭘 가르칠 수 있겠나? 학문은 신념으로 하는 거다. 이렇다 보니 사람들은 항상 사이비에 놀아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래서 찾는 것이 만병통치약에 만능키, 비기인 것이다. 


아기가 태어나 혼자 옷을 입으면 이제 다 키웠단 생각이 든다. 낑낑대면서 옷 입고 양말까지 신으면 그렇게 뿌듯할 수 없다. 그래서 아마도 정말 옷을 잘 입었다고 칭찬받고 칭찬했을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혼자 옷을 못 입는 사람은 잘 없다. 대부분의 사람은 이 옷을 혼자 입는 과정을 거쳤을 것이다. 그러니 묻겠다? 옷을 잘 입는 분.. 잘 입는다고 자부할 수 있는 분.. 손? 옷을 입는 것과 옷을 잘 입는 것은 다르다. 옷을 잘 입는다는 건.. TPO에 맞게 입는 것이라고 전해지고 최근엔 자기 개성에 맞게 입는 것이라고 알려진다. 시간과 장소, 상황에 맞게 옷을 입는 사람은 패션 아이콘 소리를 들으며, 이 사람을 따라서 비슷한 스타일로 옷 입는 사람이 생겨난다. 스티브 잡스처럼 똑같은 디자인의 옷만 입는 사람도 그 사람의 마인드에 동조해 따라서 입는 사람이 생겨난다. 스티브 잡스의 혁신성을 이입받기 위해.. 자신이 혁신적인 정치인임을 알리고자 전혀 다른 별에서  듯한 황교안까지도 스티브 잡스의 패션을 따라 했다는 기사를 보고.. 실소했다. 어쨌든 이렇게 남들이 따라 입을 만큼 옷 잘 입는 분이 몇 분이나 되실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되려면 나름의 타고난 감각에 더해서 옷을 입는 방법을 제대로 배우거나 그렇게 입을 수밖에 없는 특별한 사정이 있거나 비싼 스타일리스트가 필요하다. 제대로 배우거나 마인드가 투철하거나 돈 있어야 가능하다는 말이다. 사실 돈은 없을 때도 있고, 마인드가 투철한 사람도 많지 않으니.. 제대로 배우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말이기도 하다.  아무리 좋은 방법이 있고 그 방법을 충실히 배워도 현실의 상황은 너무나 많은 변수와 다양성이 존재한다. 그러니 경험이라는 익힘과 반복을 통해 배운 것을 응용할 수 있어야 한다. 사주를 보는 것도 마찬가지다. 앞의 배움, 경험, 익힘에 더해 사람을 대하는 사주를 봐주는 행위는 그 대상인 사람의 경우 정신병이나 노이로제 같은 질병이나 질환까지 존재하기 때문에 방법만을 배워서는 답이 나오지 않는 경우가 생길 수밖에 없다. 그래서 사주에서 필요한 게 다양한 경험과 관찰 그리고 물음이다.  과정 없이 주입식으로 배운 사주로 제대로 사주를 봐준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사주명리학으로 나름을 학파를 운영하고 계신 분이 있다. 이 분은 몇 년 전 엄청난 혼란이 왔었다고 한다. 10년 가까이 자신에게 컨설팅받는 고객의 자녀가 갑자기 공황장애 판정을 받고 학교도 못 다닐 만큼 상태가 나빠져서다. 자신이 보기에 사주로는 그럴 가능성이 전혀 없어서 상담 때도 공부 잘하고 스카이 이상 대학도 충분하다고 말해줬고, 고1까지 충분히 그럴 만큼 특목고에 진학하고 성적도 좋았다고 한다. 그런데 고2 장마철에 접어들어 교실에서 기절을 하면서 이 증상이 시작돼서 여름방학 내내 방에서만 지내더니 개학 후에 자퇴서를 내자고 하더란다. 정신과 치료에, 무당까지 찾아가 굿까지 했지만.. 변함이 없었단다. 이 분이 이 당시에 사주 수업을 하고 있었는데.. 수강생들에게 솔직하게 이 얘기를 틀어놓자.. 수강생 중 한 명이 필자에게 상담받게 하자고 하더란다. 그래서 이 분과 그 학생의 어머니가 같이 상담을 왔었다. 필자도 관계가 참 궁금한 상.. 둘이 상담 와서 아이 사주를 물으니... 이게 뭔가 했던 기억이 있다. 필자가 봤을 때 그 학생의 상태는 음기에 음기가 합하고 겹쳐서 정말 심각해 보여서.. 그대로 말해주고 해외에 누가 있냐고 물어서.. 이모가 있다는 영국으로 자퇴하고 어학연수를 보내라고 했다. 이 분은 의심을 했지만 엄마는 방법이 없으니.. 필자 말대로 같이 영국으로 갔단다. 아무것도 먹지 않던 애가 배가 고프다고 말하기 시작하고, 런던 강변을 하루 종일 걷기 시작하더란다. 영국에서 유학할 정도로 넉넉한 형편은 못돼서 필자가 제안한 몇 가지 방편을 실천하면서 한국으로 돌아와 검정고시 후 대학에 진학해서 올해 졸업반이다. 이미 원하는 곳에 인턴을 하고 있으며 정규직 취업도 긍정적이라는 인사를 받았다. 이 분은 자신이 평생 공부한 명리학과 필자의 명리학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싶어 했다. 필자는 그건 차이가 아니라 당신이 모르는 부분 즉 공부 안된 부분이 있는 것이라고 말해줘도 여전히 인정을 못하고 있다. 인정 못하면 때려 치우고  찾아오지 마라고 해도 꾸역꾸역 다른 사람 이름으로 예약해서 찾아오고 있다. 나름 이분도 자신의 학문을 신념으로 하신 분이라 그렇다. 그런데 처음에 잘못 배워서 저것도 사주로 못 볼 정도면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학문하는 사람의 태도인 거다. 학문은 틀린 걸 알면 바꿀 용기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고 학문도 사주명리학도 마찬가지다. 사주 책에 쓰인 글자는 100년 전이나 지금이나 같겠지만..  책에 쓰인 관이 100년  관과 지금의 관이 다르고,  재가 100년  재와 지금의 재가 다르고, 다른 것들도 마찬가지로 다르다. 그렇다면 100년 재관에 대해 공부하고 지금의 재관에 대해 공부를 해야 제대로 사주 책을 이해할  있게 되고, 그에 따른 변용이 가능하게 된다. 세상을 알아야 사주도   있다는 말이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뜻한일상 & 독서 , 사진찍기 2020.01.08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