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를 속인 자...

Eastlaw Bizstory 2020. 12. 17. 14:1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반응형

비즈니스 컨설팅에 역학을 접목한다는 건 생각보다 엄청나게 위험한 일이다. 이유는 비즈니스에 접목할 수 있는 역학이란 게 사주명리학, 관상학, 주역 정도인데... 다른 것들도 있지 않냐고? 그건 대부분 그냥 손바닥에 침 뱉어서 점치는 것과 같은 정말 하늘에 운을 맡기는 짓이고 사주명리학, 관상학, 주역은 어떤 과학보다 정밀한 추명 도구다. 사주명리학, 관상학, 주역 중에서 주역은 판단의 방법론이기에 전혀 위험할 게 없지만 사주와 관상.. 특히 사주는 미리 알면 바꿀 수 있다는 개연성이 존재하다 보니 위험하다고 하는 것이다. 어떤 일에 정말 필요한 사람을 찾고 있을 때 대상자들의 사주로 그 필요한 부분을 담당할 수 있는 사람인지 알 수 있는데, 그 대상자 중에 누군가가 사주가 판단 기준에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걸 알았다면.. 그 대상자는 자신의 사주를 적합한 사주를 찾아서 바꿔서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인간의 태어난 때는 부모만 아는 것이기에 출생신고가 잘못됐다는 말 한마디로 실제 출생일을 바뀌서 말하는 건 식은 죽 먹기이기 때문이다. 이 이유로 자신의 출생일을 바꿔서 말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기도 하다. 예전 어떤 의뢰인이 필자가 자신의 사주를 좋지 않다고 했더니.. 

 

'무슨 말이냐? 내가 이 사주받으려고 원래 사주 씻어내고 새 사주 심는데 돈을 얼마나 들였는데...'

 

라고 말하는 걸 들은 적이 있다. 너무 신기해서.. 도대체 그게 무슨 말이냐고 물으니...

'모 스님이 내 사주가 너무 나쁘다고 그 사주 씻어내고 좋은 사주로 줄 테니 비용 2천만 원을 내라고 해서 깎아서 1800만 원에 그렇게 바꿨다. 사주 씻는 천도제 한다고 3백만 원의 제사상 비용도 냈다.'

 

완전 쌩양아치 같은 어떤 넘이 스님이랍시고 승복 입고 사람들 등쳐먹고 있는 것이다. 이 분에게.. 그런 건 없다. 사주를 어떻게 바꾸나. 조물주도 인간의 태어난 시간은 바꿀 수 없다. 태어난 시간이 사주다. 등등등... 아무리 말해도 못 알아듣길래 그냥 돌려보낸 적이 있다. 이런 사람은 그래도 모르고 했으니 양반이다.

 

'이실장! 이번에도 수고 좀 해줘야겠어!!!'

'아? 또 지사 내세요?'

'응.. 이실장 말 안 듣고 고생한 적이 한두 번이어야지. 이번엔 누가 뭐래도 이 실장이 보내라는 사람으로 보낼 거야.'

'그냥 그만 물러나세요. 80이 가까운 나이신데 지사장 나가는 거까지 직접 챙기시는 건 무리라 봅니다.'

'그래? 하하하. 그래도 이렇게 챙기니깐 사고가 안 터지잖아. 아직 아들놈이 신뢰를 못주네.'

'참... 일단 저 바쁘니깐.. 김비서한테 이력서 보내라고 해주세요. 내일 오전 중으로 문자 드릴게요.'

'통화해주면 안 돼?' 

'아.. 문자 드리고 시간 되신다고 하면 전화드릴게요.ㅎ'

 

2개의 이력서가 와 있었고 그중에 하나를 뽑아서 다음 날 통화를 해서 말씀드렸다. 그런데 오후에 이 회장님이 다시 문자가 왔다. 통화 좀 하자고...

 

'무슨 문제라고 있으세요?'

'아니.. 안된 친구가 태어난 생일을 다시 보내왔어. 자기가 안됐다고 하니깐 혹시 사주도 보냐고 물어서 그렇다고 말해주니.. 태어난 생일은 다르다면서 새로 주더래. 이걸로 한번 봐죠.'

'생년월일시 아세요?'

'아니. 김비서가 아는데...'

'김비서, 박 비서랑 같이 있죠? 다른 폰엔 박 비서 번호만 있어서요. 잠시만요.'

'어. 그래. 중얼중얼.. 이 얘기, 저 얘기...'

'아. 됐어요. 방금 박 비서한테 생년월일시 받아서 보고 있는데요. 이래도 제가 처음 말씀드린 사람으로 하세요.'

'그래? 알았어. 고마워...'

 

저녁때 다시 이 회장님이 문자가 왔다.

 

'이번엔 무슨???'

'아. 이것 참 난감한데...'

'말씀해 보세요.'

'떨어진 친구가 아들놈이 엄청 미는 친군데.. 처음 생년월일시도 그렇고 다른 생년월일시도 그렇고 다 자기 생일이 아니래.'

'그게 무슨 말이에요?'

'아. 글쎄.. 내가 사주보고 사람 뽑는다고 아들 녀석이 귀띔해줘서 용한 철학관 가서 좋은 사주로 받아서 온 거래.'

'두 번째 건 자기 본래 생일이겠네요. 그럼.'

'그것도 혹시나 해서 하나 더 받아온 거래.'

'카카카. 그 사람 잘 안 뽑았네요.'

'그렇지? 그런 걸 속이는 사람이니 맞긴 하는데. 아들이 하는 말이 이 실장이 틀린 거 아니냐고 말하더래.'

'예?!'

'그 친구가 꽤 비싼 데서 받아 왔나 봐. 5백만 원인가 줬다던데. 이실장 두배 정도잖아.'

'카카카. 제말 들을지 말지는 회장님이 알아서 하시고.. 다음부턴 5백으로 올리겠습니다. 통화나 문자도 건당 배로 올리죠. 끊습니다.'


회장 아들의 사과 문자가 왔지만.. 필자도 고맙다는 문자를 보냈다. 덕분에 시세로 컨설팅 비용 받을 수 있게 돼서 고맙다고... 그리고 다음을 알려줬다. 그 탈락자가 가져온 사주 하나는 현재 모재벌 기업 3세 사주와 비슷했고 다른 하나는 고 이병철 회장의 사주와 흡사했다. 비슷하고 흡사한 이유는 생년은 바꿀 수 없지 않나?ㅎ 이 글을 읽고 뜨끔할 사람이 5백 번 사람이겠지..ㅋ 어쨌든.. 오너가 있는 회사에서 지사장 하겠단 사람의 사주를 재벌사주로 준다는 말은 모반을 하란 얘기다. 그렇지 않나? 그 사람이 그런 사주를 원했던.. 그냥 그 철학관에서 그렇게 줬던.. 회사에 충성보다는 자기 배 채울 가능성이 높다고 봐야 하지 않나? 다 떠나서.. 천명天命이라는 태어난 생년월일시를 바꾸려는 사람.. 사주를 속인 자가 무슨 회사일을 제대로 하겠나? 그리고 본사에서 멀리 떨어진 외국에서 무슨 짓을 해쳐먹을지 어찌 알겠나? 


그럼 지사장의 사주는 어찌해야 할까? 우리나라에서 제일 잘 나가는 대기업 반열의 1인 오너 컨설팅회사의 이사급들의 사주를 본 적이 있다. 세상에.. 이렇게 파워 있는 기업의 이사급들이 이런 보이스카웃 사주라니.. 하고 놀랐었었다. 보이스카웃 사주란 건 필자가 붙인 별칭으로.. 그냥 시키면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사주다. 정말 줏대 하나 없는 사람들만 모인 그 회사.. 미래가 불안하다고 본다. 어쨌든... 자기 줏대는 좀 있어도 되지만 오너기업의 직원 사주는 사장이든 말단이든 종놈 사주여야 한다. 그래서 종처럼 불임을 받고 사는 것이기도 하고... 그럼.. 종놈 사주는 어떤 구성이냐고? 일단 시키는 대로 해야 하니 눈치는 있어야 한다. 그러니 관 하나 정도, 자기 하고 싶은 게 없어야 시키는 걸 잘하니 식상은 없는 게 낫다. 오너와 끈끈한 형제애를 느껴야 더 열심히 할 테니.. 비겁이 강해야 하고.. 게으르면 안 되니 인성도 없는 게 좋다. 그리고 사주가 너무 음하거나 양하면 성별에 따라 자기 고집이 생길 수 있으니 음양은 조화로워야 한다. 이게 종놈 사주의 구성이다.


종놈 사주를 가진 분들은 항변할 수도 있겠다... 싶어서 한마디 더하자면.. 종놈 사주를 가졌다면 식당이나 서비스업종 장사를 하면 된다. 한 명을 섬기는 게 아닌 수많은 고객을 섬기는 사주라 자기 장사로 번창할 수 있다. 이 때 식당은 무식상이니 프랜차이즈를 하셔야 한다. 요리가 아닌 조리를 하는... 그래서 다시 보면 종놈 사주를 가진 분은 회장은 어려워도 좋은 사장님은 될 수 있다. 손님들에게서 사랑받는...



인컨설팅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