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해외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0.15 언어 공부... 참...

언어 공부... 참...

Eastlaw Bizstory 2019.10.15 09:30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고등학교 동창 친구가 필자에게 한 말이 있다. 


'니가 영어만 좀 잘했으면 세상을 바꿨을 텐데...'


그때 영어 평균점수가 100점 만점에 30점도 안 나왔던 것 같다. 신기한 건 그때 필자가 보는 컴퓨터 프로그래밍 서적들이 다 영어 원서였는데.. 필자는 그 영어 원서의 영어와 학교에서 배우는 영어는 전혀 다르다고 생각했었다는 점이다. 어쨌든 수학선생님한테는 1등 학생이 영어 선생님에게는 최대 골칫거리인 현실... 그땐 영어가 너무 무서웠다.


필자는 포병부대를 나왔다. 보직은 인사, 행정, 전산... 원래 사단 신교대에서 사단 전산병으로 뽑혔는데 포병여단에서 수학 특기로 미리 찍는 바람에 여단으로 가서 컴퓨터를 잘한다고 하니 언제든 파견 보낼 수 있는 곳으로 보낸다는 게 필자의 자대 배치 스토리였다. 상병 1호봉 때까지 정말 죽도록 맞은 것 같은데 그 뒤로는 필자가 왕고참이었다. 군대였지만 초반 고생이 미래를 보장해 준거다. 필자는 필자의 사주 구성 때문에 시작의 개고생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중학교 때 컴퓨터 프로그래밍 원서를 볼 때 그 당시 가장 두꺼웠던 웹스터 영한사전이 낱장으로 떨어질 만큼 찾았었다. 영어사전만 보면 영어 만점인 줄 알만큼... 사주 공부를 처음 한 고등학교 때도 비는 시간은 항상 초읍 도서관에서 보냈다. 누가 보면 전교 1등 하는 줄 알았을 것이다. 근데 한문 점수도 좋지 않았다. 한자를 그렇게 보는데도..ㅎ


제대를 10일 남겨두고도 필자는 야전 훈련에 참가했다. 김일성이가 죽는 바람에 필자가 일주일 더 군생활을 한 까닭이었다. 원래 3일 뒤면 제대인데 훈련을 간 거다. 대대장님이 가장 안전한 걸 시킨다고 시킨 게 교통통제병.. 직천리 포사격장이란 곳에는 15분 이상의 차 한 대만 지나갈 수 있는 돌산을 깎아 만든 외길이 있다. 한쪽에서 진입을 했는데 다른 한쪽에서 진입해 오면 둘 중 한쪽은 10분 정도를 후진해야 한다. 포병 군대의 차량 행렬은 포와 5톤 트럭만 최소 50대가 넘는다. 미군도 같이 훈련을 하는데 미군은 기본 100대는 된다. 그러니 그 도로에 진입하기 전에 미리 가서 반대편을 막지 않으면 후진 훈련으로 시간을 다 보내야 한다. 필자를 포함한 교통통제팀 4병은 우리 부대 행렬이 이 길을 진입하기 전에 다찌 차를 타고 반대편으로 먼저 이동했다. 다행히 진입해 있는 행렬은 없었다. 반대편에 도착해서 진입하라고 무전한 후에.. 이곳을 통과하려고 온 미국부대를 맞이했다. 인솔 하사관은 알파벳만 안 다했고 다른 둘은 헬로는 안다고 했다. 그래도 네가 4년재 다니니 네가 가서 말해라고 이구동성을.. 쩝... 정말 하는 수 없이 선두차의 미군 부대 장교가 차에서 내리는 걸 보고 다가가서 아는 단어를 조합하기 시작했다.


'디스 라인 이즈 저스트 원라인. 나우 위 고.'


나중에 안 그지만 말도 안 되는 영어였다. 그런데 그 장교가 OK.. 하고 무전기로 뭐라 뭐라 하더니.. 군용차 100여 대의 운전석과 조수석 문이 거의 동시에 열리더니 미군들이 쏟아져 나왔다. 행군 차량 행렬이 지나오려면 거의 한 시간은 걸리기 때문에 휴식하라고 무전을 한 것이다. 우리 차로 돌아와서도, 나중에 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복귀해서도 그 장관을 본 전우들에 의해 필자는 아주 영어를 잘하는 사람으로 인식되어 있었다. 필자의 마음속에도.. 이거 뭐지? 왜 내 말을 알아들은 거지? 하는 마음과 함께 제대하면 영어공부나 해볼까? 하는 마음이 생겼다. 10일 후 제대해서 집에 도착해서는 친구를 만나거나 한 것보다 가장 먼저 한 게 영어학원 아침 6시, 7시, 8시 반을 등록했다. 같은 기초회화 세타임을 연속으로 신청한 거다. 영어를 워낙 못하니 같은 걸 삼세번은 들어야 할 것 같아서다. 그리고 오후에 더 자신 없었던 문법 4시간을 또 같은 걸로 신청했다. 그렇게 제대하자마자 하루에 7시간씩 영어수업을 들었다. 아르바이트 3시간 정도를 빼고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면 영어공부만 한 것 같다. 그렇게 6개월을 하고 나니.. 영어학원 원어민 강사와 술친구가 됐다. 토니란 친구였는데. 나이는 필자와 동갑이고 미국 오하이오주 출신의 백인이었다. 큰 덩치에 주로 보드카만 마시는 친구였는데, 그 당시 21도짜리 소주를 라이트 알코올이라고 부르면서 마지막 수업이 마친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매일 마셨다. 복학하고 후배들 말이 술 취하면 필자랑 대화가 안된다고 했다. 영어만 써서.. 이후 서서히 술에 안 취했을 때도 영어를 하기 시작했다.^^


결론은 필자는 지금 영어를 거의 못한다. 해외출장을 그리 다니고 살다시피 하는데도 영어가 점점 줄어든다. 이유는 노인 영어가 되어 가기 때문이다. 일단 외국인이 하는 영어를 대부분 알아듣는다. 비즈니스로 외국인을 만날 때는 정확도를 위해 통역을 대동하고, 외국인 직원이나 지인, 외국인 친구들을 접할 때는 한국말을 가르친다. 원래 대화는 갑의 모국어로 해야 하지 않겠나? 그 외에 만날 수 있는 외국인은 길 묻는 사람이나 필자가 서비스를 받아야 하는 입장이다. 여기, 저기, 거기, 돌아.. 정도만 말할 줄 알면 되고.. 익스큐즈미, 예스, 노만 쓰면 된다. 그리고 핫 밴티 아메리카노 노룸.. 과 아일싯, 미트, 피시, 비어와 쏘오리, 노프라브롬.. 정도에 플리즈와 땡큐만 난발하면 여행영어, 커피 영어, 공항 영어가 끝이 난다. 외국인에게 물어봐도 캔아이 헤브, 마인드 이프 등으로 시작해놓고 헤매는 것보단 명사와 동사로 알아듣게 말해주는 게 좋다고 한다. 필자가 지인에게 이 말을 하니.. 그럼 니가 자주 가는 스타벅스에서 주문했는데 안 나오거나 나왔는데 빠진 게 있으면 어떻게 말하면 돼? 하고 묻는다. 나는 뭐뭐를 주문했는데? 왜 안 나와요? 나는 이것도 주문했는데.. 아직 안 나왔어요... 란 표현을 영어로 어떻게 하면 되냔 거다. 필자의 답은.. 일단 주문할 때 영수증은 무조건 받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영수증 보여주면서.. 아임 비지!.. 하라고 한다. 쏘리.. 하면 금방 준다는 말이고 못 알아듣는 소리를 빠르게 한다면.. 안 나온걸 영수증에서 가리키거나 말하면 된다. 그리고 정말 아무것도 못 알아듣겠으면.. 소오리.. 하면서 멍 때리는 표정을 지으면 된다.^^ 이러니.. 이런 걸 너무 잘 아니... 영어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것이다. 말은 안 하는데 소통은 더 잘되는 아이러니..ㅎ


그런데 최근에 자극받을 말을 연속해서 들었다. 배두나란 배우는 영어를 배우기 위해 영국에 갔다가 제대로 배우기 위해서 튜터 집에서 하숙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프랑스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 프랑스어를 배우러 프랑스로 간단다. 이걸 지나가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봤는데.. 같이 보던 딸이.. 자기도 영국 악센트를 갖고 싶다고 영국에 가잔다. 그게 많이 다르냐니깐.. 밴쿠버도 영국 영어이긴 한데.. 영국 영어랑 미국 영어가 섞여 있어서 영어 발음에 정체성이 없단다. 발음의 정체성??? 자기 발음이 미국 친구들은 영국 발음이라 좋다고 한다는데.. 영국친구들은 어색하다고 한단다... 하.. 이게 뭐지? 소통이 다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생각해보면 필자도 발음을 참 많이 가리는 것 같다. 케세이퍼시픽이나 중국 항공사 비행기를 타면 중국인 승무원들이 영어를 하는데.. 남자 승무원이 하는 영어를 정말 못 알아듣는다. 6개월 이상 국내에 있다가 영어를 하려면 듣기도 말하기도 안된다.  귀가 들을 자세가 안되어 있고,  입이 말할 준비가 안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요새 희한한 게 하고 싶어 진다. 그게 뭐냐면.. 

스페인어를  여행할 만큼만 공부해서 스페인어 더듬이면서 스페인 여행을 하고 

베트남어를  여행할 만큼만 해서  베트남을 여행하고 하는 것이다. 

독일도 네덜란드도 그렇게 한번 가볼 생각이다. 

생각이니 언제 해서, 언제 갈진 모르겠지만...ㅎ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