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올해는 을미乙未년이다. 청양이니 뭐니하는 양의 해라고 난리들을 치지만 그건 장사 속인거고 실제는 그냥 未년이다. 未년(2015년)은 사巳년(2013년)에 열매를 튀우고 오午년(2014년)에 충분히 사이즈를 키운 과실을 속까지 익히는 해다. 밥으로 치면 뜸들이는 시간을 未년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다 굵어진 과일이나 다 된것 같은 밥이라도 未년을 지나지 않고, 즉 익히거나 뜸을 들이지 않고 먹으면 풋내가 나서 못 먹거나 설익어서 못 먹게 된다. 그게 올해 未년의 특성이다.

 

상속 얘기로 시작해놓곤 무슨 未년 얘기냐고? 올해가 그 해란 말이다. 마지막 정리, 끝장보는 단계란 말이다. 그래서 끝장내는 사건사고가 많다. 지금까지 끌어온 지루한 그런 다툼들을 최종결정내는 해. 그러니 올해 무언가 해놓아야지 그 해놓은대로 내년부터 먹을 수 있게 된다. 그러니 사람들이 결론을 내려고 움직이기 시작한거다. 벌써 그러한 재산싸움으로 총기사고까지 나는 걸 보면 앞으론 더 심해질 것이다. 올해와 내년까진...

 

얼마전에 의뢰받은 상속관련 이야기가 재미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이 얘기가 재미있다는 얘기는 아주 해피앤딩으로 마무리 되었기 때문이다. 피 터지는 싸움이 예견된 상속관련 다툼이 이렇게 싱겁게 끝날 수 있을까 할 정도의 조용한 마무리였다.

 

회장님의 연세는 올해 일흔아홉이시다. 현업에서 은퇴하기 위해 후계자를 지목하셔야 하는데 누구로 해야할지 난감하다고 컨설팅을 의뢰하셨다. 이 전에 여러가지 사업 건으로 컨설팅 해드린 적이 있어서 이 분의 단호함을 알기에 이미 자기 머릿 속에 그리는 사람이 있으려니 하고 그냥 조언만 드리고자 일에 임했다.

 

회장님이 생각하는 차기 대표이사깜은 모두 4명인데 가족 셋과 동업자 아들 하나이다. 회장님의 2남 3녀 중 장남은 교수를 하고 있어 경영에 참여하지 않았고 차남은 상무이사직에 있다. 3녀 중 첫째, 둘째는 모두 전업주부지만 사위은 회사에서 이사급으로 일하고 있다. 그리고 막내 딸은 직책은 과장이지만 해외팀을 이끌고 있다. 창업을 같이한 동업자의 아들은 현재 전무이사로 있다. 회장님은 차남, 첫째 사위, 둘째 사위, 전무이사 중 한명을 대표이사로 앉히고 싶다고 했다. 전무이사도 아들과 똑같이 생각하시고 전무의 마음도 같다.

 

이미 이 회사는 기존 고객이었기 때문에 사주데이터를 가지고 있어서 의뢰를 받은 후 바로 일에 들어갔다. 서로 간의 교차검증을 통해 역학관계를 분석하고 사업운, 재물운, 리더십, 도덕성 등으로 상속이 가능한 사람을 추출했다. 사주가 참 재미있는 것이 이럴 경우 상속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특정된다는 점인데 이번엔 한명 밖에 없었다. 그래서 의외의 결과를 회장님에 전하게 됐다.

 

'막내 따님이 대표이사가 되면 회사는 더 잘되고 다른 잡음도 안 생깁니다.'  

'막내를? 너무 어리지 않아? 아직 서른 중반인데... 늦둥이라서 오냐오냐만 키워서 해낼 수 있을지...'

 

막내 딸을 대표이사로 건의한 이유는 세가지인데 그중 첫번째가 막내 딸 사주에 제대로 상속 받는 인자가 나와 있어서다. 필자는 이것 이상 확실한 이유는 없다고 본다. 사주에 상속 인자가 없는 사람은 상속을 못 받거나, 받았다해도 제대로 되는 경우를 한번도 보지 못했다. 두번째 이유는 위 네명의 사주궁합상 역학구도가 막내 딸을 사이에 둠으로서 다 사라져 버리는 효과가 있었다. 그리고 실제 이 회사가 추구하는 해외사업을 진두지휘해 왔다는 사실과 막내 딸의 사주에 자기주도로 회사를 이끌어 가는 인자까지도 확실하게 나와 있다. 하지만 막내 딸이 대표이사가 된다고 해서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니다. 회장님은 막내 딸이 빨리 결혼을 해서 가정을 이루기를 바랬지만 대표이사가 된다면 결혼은 힘들거라고 말씀드렸다. 여자에 있어서 관은 남편도 될 수 있고 이런 직장운도 될 수 있는데 관대운이 들어왔을 때 결혼이 아닌 큰 직장운을 받아 버리면 결혼에 대한 생각은 머릿 속에서 사라져 버리기 때문이다.

 

얼마 후 우편물이 하나 날아왔다. 무슨호텔 어느룸에서 대표이사 이취임식이 있다는 초대장이었다. 역시나 신임대표이사는 여자였다.

 

이 글을 읽고 니가 말하고 싶은거 뭐냐? 사주에 물려받는다 나오면 다 물려받는 다는거냐? 그게 말이 되냐? 이렇게 따질 사람들도 있을거다. 그런데 내가 하고 싶은 말은 그게 아니다. 나는 첫번째 이유로 막내 딸을 추천했지만 회장님은 세번째 이유를 들어 네명을 불러다 놓고 두번째 이유를 확인했을 것이다. 그 시간에도 막내 딸은 해외를 누비면서 회사를 키우고 있었을 것이고 말이다. 그리고 고민하셨을 거다. 막내 딸이 일에 빠져 결혼을 안하면 나중엔 어쩌지, 원망하지는 않을까? 하는...

 

상속운이고 재산운이고 관운이고 또 무슨 운이고... 운은 그냥 운일 뿐이다. 그 운만을 잡기위해 수를 쓴다면 나를 지나친 후에야 눈에 들어온다. '잡을 수 있었는데'하며 아쉬워하는 안주꺼리가 될 뿐이다. 하지만 어딘가에 매진해서 자신의 삶을 즐기고 있다면 그 운은 어느새 끈끈이 처럼 나에게 딱 붙어 와 있을거다. 필자가 하고 싶은 말은 운만 바라지 말고 열심히 즐겁게 살자는 말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   동   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