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참 못됐다고 느낄 때가 자신의 사주나 관상이 남편을 잡아먹을 사주나 상이라서 사별했다고 믿는 여성분들을 볼 때다. 이 분들이 이렇게 믿는 이유는 대부분 사주를 보는 사람이나 무당들에게서 이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사별한게 사실이 그러니깐 그렇게 말하면 그런가 보다하고 믿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사주에 그런건 나오지 않는다. 단지 여러번 결혼하거나, 결혼을 해도 떨어져 살 운이거나, 여러 남자를 만난다거나, 배우자가 아프다거나 할 사주나 관상인 정도를 알 수는 있겠지만 사주나 상이 어때서 남편이 죽고 하진 않는다는 말이다. 인간이 얼마나 모질고 못됐으면 남편 죽음의 이유를 타고난 사주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을까? 그 말을 듣는 사람이 평생 가지고 살 죄책감을 고려한다면 절대하지 못할 말이다.

 

사주명리학에선 사주팔자에 생사가 나오지 않는다. 동양철학의 기본 논리인 인명은 재천이라는 논리를 사주명리학도 그대로 따르는 것이다. 사주명리학 고서에서도 특정 사주의 사람이 어떻게 살다가 언제 어떻게 죽었다고 나오는 것이지, 사주가 그러한 사람이 사주가 그래서 모두 죽거나 누굴 죽인다는 말은 한마디도 나오지 않는다. 형충파해나 합에서 죽음을 얘기하는 건 일본식 사주에서는 자주 보이지만 일본식 사주를 완성했다고 불리는 아부태산이 살던 시대가 사무라이시대였기 때문에 그 당시 죽음이 만연한 세태를 반영한 것일 뿐 현대에 적용하긴 무리가 있다.

 

사주를 봐주시는 분이나 보러 다니는 분들이 꼭 아셨으면 하는 부분이 바로 생명에 관련된 부분이다. 사람의 목숨은 하늘에 달려있는 것이지 사주에 나타나는게 아니다. 그렇게 말하는 명리학자가 있다면 명리학자가 아니고 무당이다. 그리고 형충파해에 대한 실전 공부를 더 많이하고 손님을 받으실 걸 권하고 싶다.

 

단, 사주를 볼 때 본인을 포함한 직계가족의 건강, 사고수, 무언가를 피해야할 시기 등은 당연히 사주에서 읽어낼 수 있고 말씀드려야 하는 부분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