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상담할 때 잊지않고 물어보시는 것 중 하나가 이사방향과 사는 집의 위치가 어떠냐는 것이다. 인간의 삶에서 집이 차지하는 비중이 그만큼 크기 때문일 것이다. 필자에게 이사방향이 중요한가 중요하지 않은가? 이렇게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본다면 중요하다고 답한다. 택일이 중요한가 중요하지 않은가에 대해 물어도 당연히 중요하다고 답한다. 하지만 그 중요함의 시각은 조금 다르다.

 

전통사주명리학의 이론은 아니지만 사주에서 양념으로 사용하는 신살이란 이론이 있다. 방향과 택일은 12신살이라는 이론을 차용하는게 일반적인데, 이 이론을 아주 간단하게 말하면 향向, 수數, 색色 즉 방향, 숫자, 색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 이 12신살이라는 이론의 특이한 점은 태어난 해를 기준으로 한다는 점이다. 이런 것을 이유로 필자는 띠로만 사주를 보는 당사주에서 확장한 이론이 아닐까 생각한다. 필자는 당사주를 사주명리학이론으로는 취급하지 않지만 이 12신살이라는 이론은 꼭 집어봐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 이유는 이미 한국인의 생활에 너무 밀접하게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사주공부랍시고 하는 사람들은 사주명리학 이론은 무언가 거창하고 어려워 보이면서 말하면 공부안한 사람들이 알아듣기 힘들고 기죽일 수 있어야 한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 그런 편견을 가진 명리학 수련생들은 이 12신살을 그냥 미신으로 치부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그건 한마디로 무식하고 무지한 생각이다. 자신들이 가진 책에 안나와 있다고 그게 이론이 아니라고 생각하는게 얼마나 아이러니한 일인가? 그것은 자신들이 공부하는 책이란 우물에 갖혀 자기 눈에 보이는 하늘이 하늘의 전부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 그리고 이미 전국민이 보편적으로 알고 따르는 이론을 자기만 아니라고 한다는 게 말이나 되는가? 도대체 12신살이 뭐길래 이러나 싶은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이 말을 들으시면 그렇구나 하실 것 같은 데, 삼재란 단어를 들어보셨을 거다. 연말만 되면 이 삼재 때문에 전국이 떠들석 거린다. 들삼재 날삼재 하면서 절마다 프랭카드가 붙고 무당들도 특수를 맞이한다. 요즘 돈되면 다하는 일부 우리나라 기독교 교회들이 하는 짓을 보면 머지않아 돈 된다는 이유로 삼재예배를 하고 삼재헌금을 받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삼재라는 시장의 규모가 어머어마하다. 온 국민이 삼재 때문에 돈을 쏟아 붙는 것이다. 바로 이 삼재가 12신살에서 나온 이론이다. 12신살 이론에 의하면 3개의 띠를 한팀으로 4개의 팀을 만들고 그 4개의 팀이 같은 현실을 맞이한다. 그러므로 국민의 25%는 같이 좋거나 나쁜 운 속에서 살아가게 된다는 말이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게 맞을까?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필자는 맞다고 생각하다. 현실적으로 모두가 좋거나 모두가 나쁠수는 없는 것 아니겠는가? 그리고 그게 맞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면 맞다고 한 후에 아닌 부분을 지워 나가야 미신적인 요소를 줄일 수 있는 것이다. 필자가 연구한 삼재는 25%가 동시에 나빠진다기 보다는 변곡점이다. 나빴던 사람은 좋아지고 좋았던 사람은 나빠지는 터닝포인트가 바로 삼재다. 이것은 필자가 항상 강조하는 반복되고 순환된다는 사주명리학 이론에 기초한 분석이다.

 

이사 방향과 택일을 얘기하다가 엉뚱한대로 글이 흘러 버렸다. 다시 돌아와서 이사 방향과 택일은 전적으로 12신살이라는 이론을 따른다. 이 이론이 전국민적으로 관심을 받는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25%, 1/4, 사지선다, 동서남북, 갑론을박, 사자성어 등 어느게 먼저인지는 모르지만 한국사람은 네가지로 나누어 생각하는데 익숙하다. 한마디로 쉽다는 말이다. 그 말은 재미있을수도 있다는 말이다. 누가 이래서 그렇게 됐데..라는 말 옮기기가 얼마나 재미있는가? 그런 까닭에 전국민의 뇌리에 쉽게 파고 들었고 시간이 지나면서 반종교화된 것이다. 하지만 그게 맞는가를 생각하면 글쎄..다. 사실 사주명리학의 주를 이루는 22간지에도 오행에 따른 방향이 존재한다. 하지만 그것을 이용한 직접적인 적용은 고서에서도 그렇고 현재에도 그렇고 제대로 연구된 바가 없다. 그런 이유로 차용하다시피하는 12신살이론을 너무나 절대적인 것으로 믿을 필요는 없다. 사실 과거에 방위가 중요했던 이유는 중심이 하나였기 때문이다. 그 중심이란 건 서울을 말한다. 서울 내에서도 4대문이 있었고 도심이라 불릴 수 있는 곳은 종로였다. 거기서 부터 우리나라의 길이 시작되었고 전국으로 뻗어있었다. 지금은 어떤가? 사방에 고속도로가 즐비하고 도심이라 불릴 수 있는 곳이 대도시, 수도권, 중소도시를 가리지 않고 있으며, 지금의 유동인구는 옛날 한양보다 훨씬 많다. 과거에 동서남북을 따질 때는 동쪽과 남쪽에는 궁궐과 시장, 양반들이 거주했다. 서쪽과 북쪽에는 화장터, 공동묘지, 천민거주구역, 형무소, 쓰레기 매립장 등이 있었다. 지금은 어떤가? 님비현상 때문에 방향을 따져서 기피시설을 설치하는게 아닌 주거지와 떨어진 곳에 설치되고 있다. 12신살에서 말하는 산것, 생동감, 시작을 의미하는 것의 방향이 동남이고 죽은 것, 정신적인 것, 끝을 의미하는 방향이 서북인 시대는 지났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왜 필자는 방향과 택일이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했을까? 요즘은 일력이나 큰 달력을 잘 볼 수 없지만 그런 달력을 보면 매일매일에 간지가 붙어 있다. 올해가 을미년인건 다들 아실거다. 그런 을미, 병신, 정유 등의 간지가 매일매일 날짜에도 붙어있다. 그리고 그 날짜의 간지가 나와 사주 여덟자와 미세한 반응을 일으킨다. 그래서 특정 글자가 들어오는 날 소화가 안된다든지 사소한 시비가 일어난다든지, 뭐는 잘되고 뭐는 잘 안된다든지의 작용력이 존재한다. 그러한 미세한 작용력이 순방향으로 일어나는 날로 방향과 택일을 정한다면 아주 미세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기 때문에 방향과 택일이 중요하다고 말한 것이다. 원래 아주 미세한 차이가 현실에서는 큰 차이를 만든다. 그 차이를 줄일 수 있는 여지의 중요성을 말한 것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큰 것이 현실에선 많다. 첫째가 사람이고 둘째가 돈이다. 12신살이든 간지든 내가 싫다면 하면 안된다. 그리고 돈의 손실이 크게 따른다면 또한 꼭 그럴 필요는 없다. 다만 그외의 요소로 기후가 중요하다. 차가운 분은 차가운 지역을 피해야 하고, 뜨거운 분은 뜨거운 지역을 피하는 것이 좋다. 이사에 있어서 방향과 택일은 이 정도만 고려하면 풍수부분까지 포함해 충족하게 된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5.12.12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익명 2015.12.12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