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침에 인터넷뉴스를 읽다가 필자가 평소에 강조해왔던 사람의 성격은 그 사람 사주자체에 따른 것이지 인간관계에 의해서 변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하는 미국국립과학원의 연구결과를 다룬 기사를 보고 공유하고 싶어서 글을 올린다.

 

머니투데이: 출생 순서가 성격을 결정한다? "착각일뿐" http://media.daum.net/v/20151024110854242

 

실제로 많은 언론기사에서 첫째가 어떻고 둘째는 어떻고 하는 기사를 많이 쏟아내어 왔다. 그것은 대부분 심리학 서적인 '타고난 반항아(Born to Rebel) [저자 프랭크 설로웨이(Frank Sulloway)]' 이후에 나온 많은 심리학 서적에서 인용했기 때문인데 평소에 심리학을 나름 파고는 필자의 생각은 말도 안된다는 생각이었다. 인간의 타고난 사주란건 개인적인 노력이나 인위적인 교육으로도 바뀌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것을 믿게되는 이유는 부모의 일종의 착각과 사회적인 이유없는 동의 때문이다. 이것은 흡사 혈액형의 성격은 어떠하다는 것과 무슨 띠가 어떻다는 것을 그대로 믿는 것과 같다. 아직도 자신이 무슨 띠와 사귀는게 좋냐고 묻는 분들이 아주 많다. 현직 교사들까지도 그런 질문을 많이 하는데, 자신이 맡고 있는 반의 아이들이 모두 같은 띠란 걸 생각해보면 띠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냐고 반문하게 될 것이다.

 

어쨌든 결론은 인간은 자신이 타고난 사주 생긴 모양으로 사는 것이지 순서나 사람이나 환경이나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음은 물론 어렸을 때 받더라도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차 자신의 본 모습을 찾아가게 된다는 것이다.

 

 

 

인컨설팅 역학연구소   이동헌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