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은 ing...

컨설팅사례보고 2019.11.06 13:28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10년을 쫓아다닌 남자라고 했다. 대학교 신입생 때 처음 만난 이후로 군생활 2년을 빼면 항상 옆에서 얼쩡거렸다고 한다. 자신이 미국 유학 갔을 때 도서관 앞에 앉아 있는 걸 보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고 한다. 유학은 따라 못 왔지만 어학연수는 올 수 있다며 그렇게 와서는 몇 달을  따라다녔다고 한다. 이후 1년을 못 보다가 회사 선후배로 다시 만났단다. 처음으로 자신이 그 사람이 있는 곳으로 간 케이스... 익숙하지 않은 회사 생활을 하려다 보니 처음으로 그 사람에게 의지를 하게 되었고 점차 마음도 열렸단다. 그렇게 가까워졌고 청혼을 해와 결혼도 큰 곡절 없이 했단다. 그리고 한 달... 시부모님이 신혼집에 방문하는 날.. 좋아하신다는 매운탕을 끓이기 위해 가락동 수산시장에 가서 싱싱한 우럭을 샀단다. 경상도 분이라고 들어서 경상도 사람들이 좋아한다는 방아잎도 어렵사리 구해서 오실 시간에 맞춰서 맛있게 끓였단다. 식사시간.. 매운탕 국물을 한 잎 뜬 시어머니가 정말.. 숟가락을 자신에게 던졌다. 

'야아! 어디 음식에다 이런 이상한 걸 집어넣어? 그냥 오지 말라고 하지!'

시어머니는 경상도분이 아니셨단다. 시아버지만 경상도.. 그리고 방아잎을 넣은 매운탕을 먹어 본 적이 없단다. 또 원래 신혼여행 후 바로 방문하려고 했으나 직장일 때문에 약속을 두 번 미루고 세 번째라 상황적으로 오해를 하신 거다. 근데 그날 정말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남편을 데리고 가버린 거다. 그리곤 이혼을 하란다. 황당했다. 근데 남편도 이혼을 하잔다. 이 무슨... 매운탕에 방아잎을 넣어서 이혼해야 한다면 부산, 경남 사람들은 99.9% 이혼을 해야 한다. 그런 미친 일이 자신에게 일어난 것이다. 6개월을 회사도 못 나가게 아파서 들어 누웠다고 한다. 그 사이 친정부모님이 이혼소송 및 재산, 혼수 분할까지 다 해놓으셨단다. 전 남편과 같은 직장을 다닐 수 없어서 능력 있는 자기가 다른 회사로 옮겼단다. 그런데 세상 사는 게 너무 무서워서 정말 맨날 하는 일이 아니면 아무것도 못하겠단다. 그날.. 자신이.. 맛있게 매운탕 끓이는 법을 부산 출신 친구에게 묻지만 않았어도.. 하는 후회를 숨 쉴 때마다 한단다. 그만큼 남편에 대한 정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이 분이 필자를 찾아왔다. 자기 사주보다 남편 사주가 궁금하단다. 외모에서 결혼했을 가능성이 없어 보이고 사주로도 결혼이 필요 없는 사주라 그냥.. 결혼하지 말라고 했다. 왜 그러냐고 묻는다. 그래서 답해줬다. 이 사람은 고아가 아니라면 마마보이다. 그리고 이 사람도 여자가 필요 없는 사주다. 아마도 여자를 만나본 경험도 거의 없을 것이다.. 이렇게 말하니.. 아닐 거라고 말한다. 자신을 10년 간 쫒아다닌 얘기를 해주면서 자신을 그렇게 쫒아다니고 그러면서도 중간중간 어딘가에 전화를 계속 한 걸 보면 여자가 많을 것이란다. 자기는 바람둥이라고 생각해서 안 만났단다. 필자가 말했다. 아마.. 그거 엄마랑 통화한 걸 거예요. 마마보이라니깐..  몇 달 뒤 문자가 와서 그 통화한 대상을 알게 됐다. 역시나 자기 엄마랑 통화한 거였단다. 입학 후 우연히 학교에 아들을 데려다주러 온 엄마가 지나가는 이 분을 학과 건물 앞에서 봤단다. 같은 과는 아니었지만 친구들과 얘기하면서 지나가는 이 분의 이름을 알게 됐고.. 아들에게 접근해서 만나보라고 했단다. 아들이 이 분을 쫒아다닌 것부터 엄마의 계획에 있었던 거다. 그리고 10년 간 엄마의 계획에 따라 이 분에게 접근했고 어학연수까지 따라갔으며, 같은 직장에 다닌다는 말을 듣고 결혼까지 밀어붙인 것도 엄마였다. 그런데 자신의 말을 회사일 핑계로 거부를 한 데다가 자신이 가장 싫어하는 방아잎 향이 나는 매운탕을 먹고는 이성을 잃은 것이다. 이 모든 걸 남편의 회사 동기였다가 자기 회사로 이직한 여직원에게 들었다. 이 여직원 말이 더 섬뜩한 게.. 이 분이 입사하기 전에는 자신에게 접근했는데 입사하자마자 이 분에게 접근해서 그러더니.. 이혼하고 나서는 다시 자신에게 붙는다는 말이었다. 이 여직원도 그래서 이직했다고 한다. 


마마보이 사주가 정해져 있는 건 아니지만 구조는 음일간에 월주에 비겁이 있고 전체적으로 인성과 관성이 강하다. 재성과 식상이 강한 사주는 아무래도 자기중심적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마마보이가 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 이 전 남편의 사주는 정말 전형적인 마마보이 사주였다. 


여자분 사주는 사실 100점 만점에 95점은 충분히 넘는 사주 원국과 대운의 흐름이었다. 정말 이 분이 이 남자를 만나지 않았다면 정말 잘 살고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필자를 찾아왔을 때는 세상에서 가장 힘없는 사람으로 보였다. 정말 아무 자신감이 없어서 겨우 숨만 쉬고 있었다. 이 분의 사주에 나와 있는 에너지를 알려주고 그 에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과거 사건들을 하나하나 물었다. 각종 1등 한 얘기부터 동기나 선배들이 못하는 일을 해낸 사례와 여장부 다운 행동을 했었던 과거 생활을 파편들을 끄집어냈다. 그런 것들을 자기 입으로 말하면서 점차 자신감이 올라가는 모습이 보였다. 상담하고 가서도 자신감이 떨어지고 우울감이 올 때마다 전화나 방문상담을 해왔다. 1년 여가 지난 지금 자신의 운의 지역인 호주로 유학을 떠났다. 그리고 결혼 전의 자신의 모습을 점차 찾아가고 있다는 메시지가 가끔 온다. 


설마 방아잎 때문에..라고 지금도 생각하실 것이다. 그런데 필자는 이 분보다 더한 막장 케이스를 많이 가지고 있다. 그 당사자들이 원하시지 않기 때문에 오픈은 못하지만.. 이런 막장이 현실에 실현되는  두 가지 혹.. 하는 마음 때문인  같다. 하나는  인생에 도움되겠지.. 하는 마음과  하나는 나랑 살면 달라지겠지.. 하는 마음이다. 그래서 필자가 그렇게 외치는 거다.  인생.. 니가 움직여서 니가 살라고.. 최소 그러면.. 막장 드라마의 주인공이  일은 없기에 하는 말인 거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