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오프 아니 벌스데이 오프

컨설팅사례보고 2019. 11. 24. 16:04 Posted by 인컨설팅 Eastlaw

부잣집 아들은 아니라고 했다. 뭐.. 사주에 부모, 조상운이 있어도 못받는 사람도 있으니깐... 사주는 부잣집 자손 사주다. 머리가 좋아 고등학교 때까지는 공부를 잘 했겠지만.. 대학 때 놓았을 텐데.. 졸업도 잘하고 해외 경력도 있다고 한다. 이상해서.. 유학 갔다 온 거냐고 물으니 그건 아니란다.. 이상한데..? 유학간게 아니면 설명이 안되는데... 그러고는 얼굴을 자세히 봤다. 귀상은 아니다. 고생하고 산 상인데.. 하는 말과 상과 사주가 다른 사람... 

'악수 한번 합시다.'

'예?! 예.'

'음.. 원래 손이 이렇게 뜨거우세요?'

'아. 예.. 올해 들어서...'

'그래요? 차가울 때도 있으세요?'

'예. 오락가락하는 것 같습니다.'

'생일을 잘못 알고 계실 가능성은 없는 거죠?'

'예??! 아.. 예...'

'알겠습니다. 이걸로 마치죠.'

'예..'

'아.. 그리고.. 이런 말씀드리면 좀 그렇지만.. 제가 보기엔 사주랑 좀 다르게 살아오신 것 같은데요. 제가 실력이 없어서 잘못봐서 그럴수도 있지만... 어쨌든 병원 가셔서 갑상선이나 임파선 쪽 검사 한번 받아보세요. 상과 생년월만 봐도 점검은 필요할 것 같아서 말씀드리는 거예요.'

'예?! 어디 이상이라도.'

'전 의사가 아니니 잘 모릅니다만.. 이런 상황이면 점검하고 넘어가시는 게 맞다고 봅니다.'

'예. 병원 가보겠습니다.'

 

보내고 전화했다.


'최 대표님? 이분은 아닌데요! 다른 분 찾아보세요.'

'아.. 그래요? 일 잘한다고 해서 스카우트한 건데...'

'채용 확정하시고 보낸 거예요?'

'예. 적임자라고 주변에서 하두 그래서.'

'주변 누구요?'

'C사 B전무요. 신망하는 친구라고 추천해주더라고요.'

'제가 보긴 아닌데... 알아서 하이소. 전 제 의견 드렸습니다.'


가끔 면접을 봐주다 보면 저런 케이스들이 있다. 뭔가 안 맞고.. 뭔가 이상한...


'예. 이동헌입니다. 이렇게 일찍?'

'대표님. 오늘 시간 어떠세요?'

'음.. 잠시만요. 한 8시나 돼야 되겠는데요.'

'아. 그래요. 어디서 마치십니까?'

'기장 쪽에서 7시 즈음 마칩니다. 급하시면 7시 반 달맞이로 오셔도 되고.. 미팅룸은 8시나 돼야...'

'아닙니다. 기장으로 가겠습니다.'

'그래요? 많이 급하신가 보네. 오세요.'


6개월 전 면접을 봐준 직원과 함께 왔다. 직원 얼굴이 말이 아니다. 그리고 몇 번 본적 있는 B전무도 같이 왔다. 대충 무슨 그림인지는 알았지만.. 물었다.


'무슨 일로 이렇게?'

난감해하던 세명 중 B전무가 말을 꺼냈다.

'아. 대표님 제가 큰 실수 했습니다.'

'실수요? 무슨... 전무님이 저한테 실수하실 일이 없는데...'

'대표님.. 얘가 제 조카뻘됩니다.'

'조카뻘요?'

'예. 제 부친이 외동이시라 다른 사람들 사촌보다 얘 아버지하고 더 가깝게 지냅니다. 어릴 때 서로 집안사정이 안 좋아서 같이 고생도 많이 했구요. 정확히는 재종질이 됩니다.'

'재종질이면 친척 맞네요.'

'그렇죠. 예..'

'근데.. 그게.. 왜??'

'아.. 예. 제가 큰 실수 했습니다. 야가 서울대 나오고 유학도 갔다 오고 했는데 한국에서 취업이 안돼서 계속 미국에 있었습니다. 근데 올해 비자가 더 이상 안 나와서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취업이 안돼서 제가 최 대표한테 부탁한다는 게.. 이런 거를 숨길라다 보니깐 조카란 말은 못 하고, 또 야 아버지가 야 사주 안 좋다는 말을 하두해서.. 같은 과 친구 사주를 대신 넣어라고 했습니다. 제가... 생일이 일주일 정도 차이나는 친구라는데. 그 친구는 어디 가면 사주 좋다는 소리 듣는다고 해서 그 친구 사정도 잘 아니 그 친구처럼 사주 보라고 했습니다.'

'그 친구가 백수라도 집이 부자라고 안하던가요?'

'아. 예. 이번에 상속받은 건물만 몇채란 걸 알았답니다. 그런데도 백수라고 맨날 술 사줬다더라구요.'

'예.. 뭐.. 그럴 수도 있죠. 그래서 최 대표님이 채용 취소한답니까?'

 

최 대표를 쳐다보면서 물으니..

 

'아. 그게 아니고. 대표님이 병원 가라고 하셨다는데..'

'예. 사주는 모르겠고.. 안 좋은 데가 보여서...'

'갑상선 쪽이라고 하셨다고..'

'예. 아마도 그쪽이라고 했던 거 같네요.'

'야가 대표님한테 말 듣고도 병원 안 갔는데... 며칠전에 집에서 자다가 아침에 못 일어나서 저거 아버지가 응급실에 데리고 갔답니다. 전날은 몸이 차서 오들오들 떨어서 전기장판 깔아줬는데.. 그날은 온몸이 땀에 헛소리까지 해서..'

'아.. 병명이?'

'예. 갑상선암 초기라고 하네예. 정밀 검사를 더 해봐야 전이나 다른 것도 알 수 있다는데...'

'아. 고생하시겠네요.'

'예. 그래서 온 겁니다.'

'병명 나왔으면 치료받으시면 되지.. 저한텐 왜?'

'예. 생일 정확히 넣고 다시 봐야 할 것 같아서...'


그러고 보니 옆에 부모로 보이는 부부도 와서 서 있다. 폰을 꺼내 만세력 앱을 열면서 정확한 생일이 어떻게 됩니까?..라고 물으니 엄마로 보이는 분이 아들 생일을 긴박하게 외친다.


사주를 본다고 발병한 병이 낫지는 않는다. 하지만 예후는 예측이 가능하다. 그런 치료란 게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으면 비용도 비용이고 이식 같은 게 필요하다면 또 다른 문제가 야기될 수 있기 때문에 운 적인 면을 보고 참고할 필요가 있다. 과잉치료나 과잉대처가 오히려 다른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서다. 냉정하게 말하면 말기 암환자가 운 적으로도 생존 가능성이 없는데 고가의 치료비와 시술을 하게 되면 남은 건 빚잔치뿐이다. 보험이 되는 항암치료로도 충분히 완치될 사주와 운인데 치료를 포기하는 것 또한 너무 아쉬운 일 아닌가? 운을 제대로 알고 나면 본인도 편하고 가족도 편하다. 물론 처음엔 받아들이기 힘들겠지만 말이다. 주로 가족들이 알려고 하지만 본인이 본인의 병을 알고 대처하려는 분들이 훨씬 좋은 결과를 얻는다. 하지만 대부분의 분들은 조심하라고 해도.. 이미 위험인자를 발견했음에도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다. 아니 자기 삶이 바빠서 잊는다고 말하는 게 맞을 것 같다. 병이란 게 조기 예방이 가장 중요한데.. 병을 키우는 것이다. 위의 분도 6개월 전에 갔으면 훨씬 예후가 좋았지 않았겠나? 의사분들에게 물으니 그렇게 말하더라.


사주를 보다 보면 불러준 사주가 그 사람 사주 아닌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있다. 사실 사주는 생년월일시가 절대 기준이어야 하는데.. 그걸로 뽑은 사주 원국이 그 사람 사주가 아닌 것 같으면 사실.. 멘붕이 오게 된다. 필자의 경우 그런 경우 아닌 것 같은 부분을 알려주고 사주가 아닌 그 사람 입에서 나오는 삶의 과정과 성향, 성질, 관상, 음상, 체상 등으로 새로 만든 그 사람의 사주를 같이 알려주게 된다. 그 사람이 어떤 질문을 할 때 두 가지 답을 해주는 거다. 원래 사주로는 이렇게 될 것이고 또 이렇게도 될 것이다. 판단의 과정에선 이럴 땐 이렇게, 이렇게 저럴 땐 저렇게, 저렇게.. 두 선택이 상반될 경우라면.. 상황적인 설명을 곁들인다. 특정 사주가 특정 상황에서 하는 판단은 한 가지다. 그러니 원래 사주가 맞는 상황과 필자가 정립한 가상의 사주가 맞는 상황은 한 가지뿐이니.. 필자가 말해주는 상황에 따른 판단을 하면 운은 그 사람 편이 되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생일을 모르는 경우가 거의 없어서 저렇게 복잡할 일이  없다. 산부인과가 필자를 편하게 해 준 거다.  어찌 보면.. 고생해서 익힌 능력 하나가 사장될 수도.. 하지만 비즈니스 사주를 보다 보면 사주 속이는 사람은  지속적으로 있을 테니.. 계속 써먹기는   같기도 하고... 그렇다.

 

예전에 장난으로 남의 생일 말한 사람이 있었다. 다른 목적이 있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근데 참 돈많은 짓이다. 지 인생 말하기도 바쁜 시간에 그 짓을 했으니.. 사실은 친구 사주를 장난으로 말했다고 털어놓았을 때.. 시간이 다 됐다고 보냈다. 요새 자기 사주 제대로 보고 싶다고 예약하고 싶다고 한다는데.. 받지 마라고 했다.

사주보는 걸 장난으로 생각하는 건.. 지 인생이 장난인 사람이다.

난 남의 인생가지고 장난치는 사람은 아니라.. 코드가 안맞아서다.^^


인컨설팅    이동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시티어 2019.11.28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선생님께서 쓰신 글들 여기까지해서 다 봤습니다. 책 안쓰신게 안타까웠는데 인터넷에 기고해주신 글만 읽어도 다른 명리학 책들 몇십권 보는 것보다 훨씬 낫네요 참 감사한 마음에 답글 남깁니다